UPDATED 2019.3.24 일 17:39
  •  
HOME 금융·증권 금융종합
한은 기준금리 만장일치 동결…연 1.75%로 유지이주열 한은 총재 "기준금리 여전히 완화적…인하 검토 단계 아냐"
28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열린 한국은행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이주열 총재가 발언하고 있다/윤아름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1.75%로 동결하기로 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28일 서울 중구 본관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만장일치로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 11월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 이래 세 번째 연이은 동결이다.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국내 경제성장흐름은 지난 1월 전망경로와 대체로 부합하지만 세계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고, 가계부채 증가세, 지정학적 리스크 등 대내외 여건을 살펴봐야 한다”며 동결 배경을 밝혔다.

일각에서 불거지고 있는 ‘금리 인하론’에 대해서도 “현재 기준금리는 여전히 완화적이며 아직 금리인하를 검토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금통위는 통화정책결정문에서 지난 달 ‘대체로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세’라고 표현했던 국내경제를 ‘잠재성장률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세’라고 바꿔 표현했다.

금통위가 국내경제 하방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점으로 해석된다.

이번 금리 동결은 업계에서 예상한 대로다. 금융투자협회가 이 달 13~18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00%가 기준금리가 동결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 날 금리가 동결되면서 한미 금리차는 0.75%p를 유지했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오는 3월 중순 열리는 회의에서 금리 정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