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알리바바 나온다' 금융위 금융결제망 개방…"핀테크 기술이 리딩금융사 정할 것"
'한국의 알리바바 나온다' 금융위 금융결제망 개방…"핀테크 기술이 리딩금융사 정할 것"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9.02.2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지주사 "지원 아끼지 않겠다"…금융소비자 "경쟁적인 이벤트 기대돼"
국내에도 ‘페이팔’, ‘알리바바’와 같은 글로벌 금융결제 서비스가 나온다. 25일 금융위원회는 금융결제망을 개방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국내에도 ‘페이팔’, ‘알리바바’와 같은 글로벌 금융결제 서비스가 나온다.

25일 금융위원회는 금융결제망을 개방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금융위는 “국내 간편 결제 서비스는 폐쇄적인 금융결제 시스템과 규제로 인해 신용카드 위주의 결제와 단순 마케팅 경쟁을 지속하고 있다”며 “금융결제망을 개방형으로 전환하고, 비용이 낮은 공동 결제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페이팔과 알리바바를 예로 들며 “글로벌 핀테크 기업의 30% 이상이 금융결제 서비스로 시작해 금융플랫폼으로까지 성장했다”며 “빅데이터를 담고 있는 금융결제 분야는 우리나라 핀테크 혁신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리바바의 경우 계좌기반의 QR결제 서비스(알리페이)로 중국 모바일 결제시장의 절반 이상을 점유한 후, 투자, 신용평가, 소액대출 연계 등을 통해 종합 금융으로까지 성장했다.

금융위는 모든 핀테크 결제사업자와 인터넷전문은행에까지 공동 결제시스템 이용 범위를 확대하고, 현행 400~500원 수준의 이용료는 약 90% 낮출 계획이다.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 핀테크사에는 더 낮은 이용료를 제공하고, 은행 간 적용되는 이용료는 은행 간 협의로 결정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금융지주사 회장단 간담회를 열고 “핀테크 기업이 유니콘으로 클 수 있도록 지주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해달라”면서 “지주들 또한 핀테크 서비스로 무장해 글로벌 핀테크 금융사로 성장하라”고 당부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지주 회장 등의 금융지주 회장단은 “금융결제 혁신을 위한 지원·투자를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하는 한편, 동남아 등 해외진출 계획을 소개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핀테크 기술이 차세대 리딩뱅크, 리딩금융그룹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투자, 또는 협업을 통해 이 기회를 잘 활용한다면 10년 후 지주사의 순위가 완전히 뒤바뀔 수도 있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간편결제 서비스 업체들의 고객 서비스 혁신도 기대된다.

‘토스(비바리퍼블리카)’와 ‘NHN한국사이버결제(페이코)’를 이용하고 있다는 양승화(여·28) 씨는 “가입할 때 이벤트로 소액 할인을 받은 후 지금껏 포인트 적립을 제외하고서는 다른 혜택을 받아본 적이 없었다”면서 “(금융당국이) 이용 수수료를 낮춰준다면 토스, 페이코뿐만이 아니라 다른 간편결제 서비스에서도 각종 이벤트가 생길 것 같아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