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코리아 "플라스틱 카드 결제 줄어들 것…무엇으로든 결제되는 '비자 레디' 주력"
비자코리아 "플라스틱 카드 결제 줄어들 것…무엇으로든 결제되는 '비자 레디' 주력"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9.02.13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등에서 결제 가능한 서비스 구축이 목표…국내에도 이노베이션 센터 건립 계획 있어"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이 13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윤아름 기자

비자코리아가 시계, 반지, 차량, 가전제품 등으로 결제가 가능한 ‘비자레디(VisaReady)’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비자코리아는 13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 혼다 자동차와 협약을 맺고 차량에 비자레디를 접목하는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며 이 같이 밝혔다.

패트릭 윤 비자코리아 사장은 “세계적으로 통합 클라우드 결제 플랫폼(‘EMV SRC’)을 구축하는 한편,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모든 채널을 통해 결제가 가능해지고 있다”며 “토큰(비자 토큰 서비스) 기반 보안을 강화해 지급결제환경 개선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위익 전무는 “특정 회사를 밝히기는 곤란하지만 가전제품, 웨어러블 기기 등 다양한 영역에서 논의·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자코리아가 개발 중인 ‘비자레디’는 차량, 웨어러블 기기 등 유통 환경과 도시 인프라 전반에 카드 단말기 없이 토큰화 된 결제 기능을 탑재하는 프로그램이다. 비자코리아는 고객들이 일상생활에서 접하는 사물 전반이 결제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박 전무는 “2~3년 전 반지로 결제를 시도했고, 평창올림픽에서는 장갑에 칩을 넣어 테스트하는 과정을 거쳤다”며 “특히 시계 제조사들은 이미 웨어러블 기능이 가능한 시계를 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플라스틱 카드 제조, 고객에게 전달하는 과정 속에서 드는 비용이 상당히 높다”면서 “플라스틱 카드 결제가 언제 완전히 사라질 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사라지게 된다면 소비자들에게 선순환이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QR 결제방식 도입에 대해서는 “EMV QR이 작년부터 한국에도 도입이 되긴 했지만 아직 발급사들과 의논 중”이라며 “국내 환경에서 QR 결제가 소비자들에게 어떤 이득이 있는지가 불확실하기 때문에 언제 어떤 형태로 도입하게 될 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13일 서울 중구에서 열린 비자코리아 기자간담회에서 패트릭 윤 사장과 박위익 전무가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윤아름 기자

한편, 비자코리아는 국내 핀테크 기업을 대상으로 한 비자 에브리웨어 이니셔티브(Visa Everywhere Initiative: VEI) 공모전을 이날 저녁 개최한다. 비자코리아에 따르면 공모전에는 약 150개 핀테크 스타트업체가 참여한다.

지난 2015년 시작된 VEI는 세계 각지의 핀테크 기업이 독창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겨루는 공모전이다. 공모전에서 선발된 핀테크 기업들은 비자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을 기반으로 차세대 디지털 결제 솔루션을 개발하게 된다.

패트릭 사장은 “(공모선 당선 업체에게) 상금뿐만 아니라 핀테크 기업들이 직접 비자의 이노베이션 센터 전문가들과 협업해 실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줄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시기는 정하지 못했지만 한국에도 이노베이션 센터를 건립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비자는 세계적으로 7개 정도의 이노베이션 센터를 갖고 있다”면서 “이 7개의 센터들이 몇 년 간 은행, 카드사와 협업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핀테크 기업들에)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패트릭 사장은 “현재로써는 국내에 이노베이션 센터가 없기 때문에 지금도 고객사들을 미국, 호주 등의 센터에 초청해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카드나 은행뿐만 아니라 여러 핀테크 회사들과 협업해 국내 결제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