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확대요? 도심 충전소부터 지어야죠"
"수소차 확대요? 도심 충전소부터 지어야죠"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9.01.18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쏘 운전자 "서울 2곳 뿐, 완충 위해 가까운 상암 두고 양재까지 간다"
지난해 10월 프랑스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파리 도심 수소 충전소를 방문해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투싼'의 충전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 연합뉴스

"문제는 위험하다는 선입견을 불식시키고 수소충전소를 도심에 넉넉히 짓는 데 달려 있습니다. 저희도 차량 제조사로써 수소차가 위험하지 않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얘기하고 있고요"

18일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수소차 활성화를 하는 데 있어서 어려운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렇게 대답했다. 아무리 친환경을 부르짖고 첨단 기술을 탑재했어도 위험하다는 인식과 불편하다면 사람들이 찾지 않는다는 얘기다. 

한국수소산업협회가 밝힌 전국 수소충전 가능 지역을 보면 모두 10곳이 전부다. 서울과 광주, 경남이 각각 2곳이고, 울산 3곳, 충남 1곳이다. 

서울의 경우 마포구 상암동과 서초구 양재동 현대차 그린에너지스테이션이 있는 데 모두 무료로 운영된다. 하지만 충전소마다 충전 압력이 달라 현대차 넥쏘의 6.3kg(킬로그램) 완전 충전을 위해서는 압력 700bar(바)로 운영하는 양재동까지 가야한다. 상암동은 최대 충전 압력이 350bar다.

현대차 넥쏘를 타고 있는 한 운전자는 "용산구에서 충전을 하기 위해 양재까지 간다"며 "불편하지만 주말이면 먼 길을 갈 수도 있는 데 미리 가득 채워 놓는게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정부가 밝힌 수소 경제의 한 축인 수소차 확대를 위해서는 충전소 인프라 건설이 선행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오는 2040년까지 수소차 620만대 확대와 더불어 수소충전소도 전국에 1200곳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인 2022년까지 310곳으로 늘리기 위해서 설치 비용 지원과 자립 때까지 운영보조금도 주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민간주도 충전소 확대를 위해 특수목적법인(SPC) 참여 확대와 함께 기존 액화석유가스(LPG)·압축천연가스(CNG) 충전소를 수소충전이 가능한 융복합 충전소로도 전환 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입지제한·이격거리 규제를 완화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활용해 도심지, 공공청사 등 주요 거점에 충전소를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대차도 수소전기차의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앞서 넥쏘의 경우 유럽 최고 등급의 안전성을 공인 받은 바 있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 / 현재자동차 제공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해 유로NCAP((Europ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me) 테스트에서 넥쏘는 성인 탑승자 안전성, 어린이 탑승자 안전성, 안전 보조 시스템, 교통약자(보행자 및 자전거 탑승자) 안전성 등 네 가지 평가 부문의 종합 평가 결과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얻었다.

현대차는 전방 충돌 안전을 위해 보강 구조물을 설치했고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 구조물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해 고강도 차체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넥쏘의 수소탱크는 설계단계부터 생산단계까지 엄격한 검사를 적용해 한국과 유럽, UN의 수소탱크 안전인증 법규를 통과했다.

현대차는 관계자는 "파열시험, 낙하 충격시험, 화염시험, 내화학시험, 인공결함시험, 극한온도시험, 총탄시험, 수소가스 충전 반복시험, 가속응력시험 등을 포함한 다양한 수소탱크 안전 인증시험 완료와 함께, 기존 양산차 개발 충돌시험 항목에 더해 수소밸브 부위 직접 충돌, 후진 시 수소탱크 하부 타격시험 및 화재 안전성 평가 등 악조건하의 수소탱크 안전성을 재차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