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회장 승진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 회장 승진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9.01.1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5년 대림엔지니어링 입사…대림산업 발전 위해 다양한 투자 중
이해욱 대림산업 회장 / 대림산업 제공

대림산업은 이해욱 부회장이 회장으로 진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해욱 회장은 1968년생이다. 이해욱 회장은 1992년 미국 덴버대 경영통계학 학사, 1995년 미국 컬럼비아대 응용통계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1995년 대림엔지니어링에 입사해 대림산업 구조조정실 부장, 대림산업 기획실장, 대림코퍼레이션 대표이사 등을 역임하고 2010년 부회장이 됐다.

그는 이준용 명예회장의 장남이고 창업주 고(故) 이재준 회장의 손자다.

이해욱 회장은 대림산업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었고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주도했다. IMF 외환위기 당시 석유화학사업의 체질개선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섰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는 건설사업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건설 전 분야 원가혁신을 시도했다. 이해욱 회장은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기술개발을 위한 투자에 적극 나섰다는 점도 인정받았다.

최근 이해욱 회장은 대림산업을 석유화학과 에너지 분야의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시키기 위해 다양한 투자를 하고 있다.

이해욱 회장의 배우자는 김선혜 씨다.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여동생 구훤미 씨의 딸이다. 이해욱 회장은 음악과 미술 등에 조예가 깊으며 드럼 연주가 취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