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3 토 20:00
  •  
HOME 산업· ICT 기업·재계
삼성전자 작년 4분기 '실적쇼크'에 "경기 한파 시작됐다"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 걸린 삼성 깃발. / 연합뉴스

지난해부터 한국 경제를 비관적으로 바라봤던 전망이 재계 1등 기업인 삼성전자 실적 잠정치로 실증되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10조8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고 8일 밝혔다. 시장은 증권사 전망치 13조4000억원보다도 훨씬 못 미치는 수치고, 7분기만에 영업이익이 14조원 아래로 내려갔다며 '실적충격'이라 칭했다.

이날 삼성전자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전분기 17조5700억원 대비 38.53%, 전년 동기 15조1500억원 대비 28.71% 감소했다.

매출 또한 59조원으로 직전 3분기 65조4600억원 대비 9.87% 감소했고, 전년 동기 65조9800억원보다 10.58% 줄어 들었다.

이같은 실적 하락은 삼성전자의 주력인 반도체 업황 둔화의 여파가 미친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경기 한파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운을 떼며 "반도체 부문에서 D램 가격이 4분기에 10% 이상 하락했고, 주문량도 크게 준 때문"이라며 실적 하락의 주 요인으로 꼽았다.

아울러 지난해 3년여만에 이렇다할 흥행을 끌지 못하고 최악의 실적을 낸 스마트폰도 큰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의 이같은 비보에 한때 주가도 3만7000원대까지 곤두박질 쳤다. 이후 3만9000원대까지 회복하다가 3만8100원에 장을 마쳤다.

증권가에선 삼성전자의 분기 실적 감소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송명섭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 주가는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매력 등 긍정적 요인과 업황 둔화라는 부정적 요인의 영향으로 당분간 현 수준에서 등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실적 감소세는 상반기까지 계속되겠다.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밑돌 가능성도 상존하는 등 이익 변동성이 커져 당분간 부진한 주가 흐름이 불가피하다"고 추정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