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3 토 20:00
  •  
HOME 리빙·스타일 소비자
한국소비자원, "온라인 식품 구매 피해상담 34% 증가"품질불량과 변질이 가장 큰 비중 차지
   
▲ 온라인 쇼핑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이 구매한 물품들이 쌓여있는 모습, / 사진제공=연합뉴스.

온라인에서 개인 간 식품을 사고 파는 전자상거래가 늘면서 이에 따른 피해 상담도 매년 급증하고 있다.

6일 한국소비자원 등에 따르면 소비자 상담콜센터인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식품 관련 온라인 전자상거래 상담건수는 지난해 1∼10월 79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8% 증가했다.

피해상담 건수는 2015년 44건, 2016년 49건, 2017년 62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피해상담 결과를 보면 식품 구입 거래장소는 블로그가 110건(47%)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카카오스토리(40%), 네이버 밴드(5%), 페이스북(2%)으로 집계됐다.
 
소비자의 불만 사유로는 품질불량(50건, 11%)과 변질(23건, 9%)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온라인에 올라온 상품 사진을 토대로 구매를 하다보니 오프라인에서처럼 품질을 정확히 확인하고 살 수 없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불만이 제기된 상품 품목으로는 건강식품이 82건(35%)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과일류(41건, 17%), 채소류(18건, 8%), 어패류(14건, 6%), 유가공식품(8건, 3%)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상담 처리결과는 상담과 정보제공이 191건(82%)으로 가장 많았고 환불(30건, 13%)이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단체 관계자는 "온라인 식품 전자상거래 과정에서는 소비자들이 충동구매를 하거나 말로 설명을 듣거나 직접 물건을 보지 않고 사서 구매 후 불만족 한 사례가 자주 발생한다"며 "이런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마련하고 식품거래 시 주의 사항 등에 관한 교육과 정보제공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