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신한은 고객과 기업, 사회의 희망이 돼야"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신한은 고객과 기업, 사회의 희망이 돼야"
  • 곽호성 기자
  • 승인 2019.01.02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연근무제 도입하고 그룹사 교차근무제 강화할 계획
조용병 회장이 2일 신한금융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 신한금융 제공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새해에도 조직, 채널, 인력, 상품/서비스 등 모든 것을 One Shinhan 관점에서 통합해 그룹 전체가 ‘하나의 목표’, ‘하나의 방향’으로 일관되게 나가자고 촉구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그룹의 올해 슬로건은 ‘더 높은 시선(視線), 창도(創導)하는 신한’이다.

조용병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2019년 창도 신한(創導 新韓)을 위해 우리 앞에 놓인 네 가지 과제는 확장(擴張)과 쇄신(刷新), 선도(先導)와 행복(幸福)”이라고 말했다.

먼저 확장에 대해서는 “One Shinhan을 강력히 확장(擴張)해 갑시다!”라며 “새해에도 조직, 채널, 인력, 상품/서비스 등 모든 것을 One Shinhan 관점에서 통합해 그룹 전체가 ‘하나의 목표’, ‘하나의 방향’으로 일관되게 나아갑시다”라고 제안했다.

조용병 회장은 둘째로 “신한의 모든 것을 쇄신(刷新)해 갑시다!”라며 “조직 체계부터 시스템/프로세스, 상품/서비스까지 익숙했던 관행을 근본적으로 바꾸는 혁신의 길로 나서야 하겠다”고 말했다.

또 “리딩 금융그룹으로서 ‘선도(先導)’적 역할을 수행해 갑시다!”라고 이야기하고 “신한은 단순한 금융사를 넘어 고객과 기업, 사회의 ‘희망’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한금융그룹은 주 52시간 근무제 본격 시행에 맞춰 직무 특성을 고려한 유연근무제를 도입하고 새 업무를 경험할 수 있는 그룹사 교차발령을 강화할 계획이다.

더불어 글로벌 인재 양성에 힘을 쏟고 그룹 경영리더와 여성리더 풀도 확대하기로 했다. 불필요한 업무를 없애고 의사결정 구조도 단순화시키기로 했다.

조용병 회장은 “금융의 리더로서 선도적 역할을 다하는 가운데, 직원의 ‘행복’을 바탕으로 창도(創導)하는 신한을 만들어 갑시다!”라며 “One Shinhan으로 하나가 되어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을 향해 힘차게 도약해 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