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동빈 "기존 전략 재검토 … 새로운 실행계획 수립해야"
롯데 신동빈 "기존 전략 재검토 … 새로운 실행계획 수립해야"
  • 임유정 기자
  • 승인 2019.01.02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전환’ 통한 비즈니스 혁신 강조
▲ 롯데 신동빈 회장./여성경제신문 사진자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비즈니스 전환을 이뤄내자"며 "기존의 사업 구조와 업무처리 방식을 완전히 새롭게 혁신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작년에 경제성장 둔화 등으로 기업활동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우리 그룹은 롯데정보통신 상장 등 경영 투명성을 한층 강화했고 해외시장을 지속해서 개척하며 기업가치를 높였다"고 자평하면서도 "이런 성과에 안주해서는 안 된다"며 임직원의 분발을 당부했다.

그는 "불확실성의 시대에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새로운 비전을 수립한 만큼 이제 이에 맞춰 구체적인 성장전략과 실행방안을 모색해나가야 할 때"라며 "그룹의 생존이 이런 혁신의 성공적인 실행 여부에 달려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현재의 전략을 재검토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계획의 구체화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고객과 우리가 제공하는 가치에 대한 재정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인구구조와 라이프스타일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주요 고객층과 특성 역시 변하고 있다"며 "변화를 면밀히 분석해 고객을 재정의하고 잠재고객을 발굴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글로벌 사업에서도 기존 이머징 마켓에서의 전략을 재검토하고 선진국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사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전환에 기반한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업무에 일부 활용하거나, 관련 서비스를 개발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디지털 신기술을 빠르게 습득하고 모든 경영 프로세스에 적용하는 것은 물론 이를 기반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육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비록 실패하더라도 남들이 하지 않은 일을 먼저 경험해보는 것 자체가 큰 경쟁력이 된다"며 "성공보다는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직원들에게 "누구보다도 빠른 실패를 경험해 나가기를 부탁한다"며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기본 방침 아래 주변 공동체와 공생을 모색하며 기업활동을 해나가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