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기본으로 돌아가 근본 강화하고 내실 다져야"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기본으로 돌아가 근본 강화하고 내실 다져야"
  • 곽호성 기자
  • 승인 2019.01.0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해년 신년사…'금융의 포용성' 강화 중요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 / 은행연합회 제공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 회장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우리 금융산업이 기본으로 돌아가, 근본을 강화하고 ‘내실(內實)’을 다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금융 본연의 자금중개기능을 강화하고 핵심역량을 구축해 나가는 것과 적극적인 글로벌화, 디지털 전환도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1일 김 회장은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가 혁신성장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다만 금융환경에 대해서는 “여러 기회요인과 함께 불안요인이 적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 금융산업이 기본으로 돌아가, 각자가 ‘근본(根本)’을 강화하고 ‘내실(內實)’을 다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올해 금융산업의 방향에 대해 몇 가지를 주문했다. 

먼저 “금융 본연의 자금중개기능을 강화하고 핵심역량을 구축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적었다. 다음으로 “서민·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함으로써, 금융의 포용성을 강화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국내 금융사들이 타인이 모방하기 어려운 나만의 강점인 핵심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촉구하고 “적극적인 글로벌화가 필요하고 금융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지속·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옛말에 근심지무(根深枝茂) 원원유장(源遠流長)이란 말이 있다”며 “뿌리가 깊으면 가지가 무성하고, 샘이 깊으면 물이 멀리 흘러간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우리 금융산업이 글로벌 비즈니스의 질적 성장과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한 디지털 전환 지속 등을 통해 내실을 튼튼히 다짐으로써, 한국 금융이 성장을 지속해 나가는 한 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