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내년부터 물가안정목표 2%로 고정…2년 마다 점검
한국은행, 내년부터 물가안정목표 2%로 고정…2년 마다 점검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8.12.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레이션 수준 및 변동성 선진국 수준…대국민 커뮤니케이션 강화할 것”
한국은행이 26일 서울 중구 삼성본관에서 ‘2019년 이후 물가안정목표 설정’ 설명회를 열고 내년부터 물가안정목표를 2%로 고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한국은행이 내년부터 물가안정목표를 2%로 고정하기로 했다.

적용기간을 특정하지 않는 한편, 2년 마다 점검해 물가안정목표 이행상황을 재점검한다.

한은은 26일 서울 중구 삼성본관에서 ‘2019년 이후 물가안정목표 설정’ 설명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1998년 물가안정목표제 도입 이후 현재까지 20년 간 인플레이션 수준 및 변동성이 크게 축소돼 선진국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이 한은의 설명이다.

한은은 “물가안정목표의 구성요소들을 변경할 필요성이 예전에 비해 크지 않은 점을 고려해 적용기간을 특정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물가안정목표 이행상황 등을 감안해 운영 개선에 필요한 사항을 2년 주기로 점검하고 정부와 협의해 그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설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만약 예상치 못한 국내외 경제충격, 경제여건 변화 등으로 물가안정목표 변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되면 정부와 협의를 통해 물가목표를 재설정한다.

한은은 또 물가 상황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대국민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유가 변동성 확대, 경기와 물가간의 관계 약화 가능성 등으로 물가 상황 및 향후 전망의 불확실성이 확대됐다”며 “물가상황에 대한 평가, 물가 전망 및 리스크 요인 등이 담긴 보고서를 연 2회 정례적으로 발간하고, 총재 기자간담회를 통해 설명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