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채무자 부채 500조원 돌파…청년·노년, 고금리 대출 비중 높아
다중채무자 부채 500조원 돌파…청년·노년, 고금리 대출 비중 높아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8.12.23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 한 시중은행 대출 금리 광고 현수막. / 연합뉴스

3개 이상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들이 보유한 부채가 5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나이스평가정보 다중채무자 분석' 자료를 보면 3개 이상 금융사(대부업체 포함)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가 보유한 부채가 올해 9월말 기준으로 500조290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다중채무자 부채가 올해 들어서만 18조8454억원(작년 말 481조4452억원) 늘어났다는 의미다. 한국은행의 정책금리 인상 가능성이 고조된 3분기에 들어서도 다중채무자 부채는 7조1466억원이 늘었다.

다중채무자 부채는 일반 대출자보다 더 가파른 속도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 말과 올해 9월 말을 비교해보면 전체 대출보유자의 부채 규모가 1058조3757억원에서 1550조8493억원으로 46.5% 늘어나는 동안 다중채무자의 부채는 321조1112억원에서 500조2906억원으로 55.8% 증가했다.

다중채무자들이 갈수록 더 많은 대출을 받는다는 것은 대출을 줄이지 못하고 '돌려막기'로 떼우고 있을 가능성을 의미한다.

9월 말 기준 5개 이상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도 103만6000명에 달한다. 

실제로 금융감독원은 다중채무자의 부도 전염 효과가 금융시스템 전체를 위기로 몰아넣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다중채무자의 부채가 금리가 높은 2금융권을 시작으로 부실화한 이후 다른 금융권역으로 도미노처럼 확산하면서 금융시스템 전반을 훼손할 수 있다는 시나리오다.

특히 우려되는 부분은 소득기반이 취약한 청년이나 노년 등 취약계층이다.

올해 9월 말 기준 다중채무자 가운데 29세 이하는 30만868명, 60대 이상은 40만9433명이다. 이들을 합치면 전체 다중채무자의 16.8%가 청년과 노년층이다.

이들이 빚을 진 곳 중에 은행을 제외하면 20대는 저축은행(약 13만명)과 대부업(약 12만명)이 가장 많았고 60대는 카드사(약 26만명)와 상호금융(약 17만명)이 가장 많았다. 상호금융을 제외하고는 연 20%대 고금리 신용대출이 주류를 이루는 금융사다.

30∼50대 중장년층은 소득 흐름이 상대적으로 좋아 부채를 극복할 여력이 있지만, 청년·노년층은 다중채무가 부채 돌려막기로 이어져 부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