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어린이 초콜릿 과다 섭취 주의해야"
한국소비자원 "어린이 초콜릿 과다 섭취 주의해야"
  • 임유정 기자
  • 승인 2018.12.17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제품 카페인 함량, 일일 최대섭취권고량 초과할 수 있어
▲ 서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 한 고객이초콜릿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해당 제품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여성경제신문 사진자료.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기호식품 초콜릿 일부 제품의 카페인 함량이 어린이의 일일 최대섭취권고량에 근접하거나 초과할 수 있어 보호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시판 중인 초콜릿류 25개 제품(밀크초콜릿 12개·초콜릿 13개)에 대해 카페인 함량을 조사한 결과, 2개 제품의 카페인 함량이 만3∼5세 어린이의 일일 최대섭취권고량(44㎎)을 초과했다고 밝혔다.

조사대상 초콜릿류 25새 제품의 카페인 함량은 1개 당 3.7~47.8m(평균 17.5mg)수준으로 제품간 최대 13배 차이가 있었고, 일부 제품은 성인이 주로 섭취하는 커피음료(88.4mg)나 에너지음료 (58.1mg)에 비해서는 낮으나 콜라(23mg)에 비해서는 높은 수준이었다.

특히, 2개 제품의 카페인 함량은 만 3∼5세 일일 최대섭취권고량의 절반을 넘어선 제품은 4개로 조사됐다.

만 6~8세 어린이의 일일 최대섭취권고량(63~66㎎)을 기준으로 경우, 카페인 함량이 절반에 근접하거나 넘어선 제품이 4개였다.
 
카페인 일일최대섭취권고량의 국내 기준은 성인 400㎎, 임산부 300㎎이며 표준 체중에 따라 만 3∼5세는 44mg, 만 6∼8세 63∼66mg, 만 9∼11세 89∼96mg이다.

조사 대상 25개 제품의 1개당 카페인 함량은 적게는 3.7㎎, 많게는 47.8㎎로 제품별로 최대 13배의 차이가 났다.

소비자원은 롯데쇼핑에서 판매하는 '시모아 다크초콜릿'(47.8㎎)의 카페인 함량이 가장 높았고, 티디에프코리아(주)의 '까쉐우간다 다크초콜릿'(44.0㎎), 롯데제과 '72%드림카카오'(35.7㎎)의 순이었다고 밝혔다.

식품유형별로는 평균적으로 다크초콜릿이 밀크초콜릿보다 카페인 함량이 2배가량 높았다.

소비자원은 상대적으로 카페인에 취약한 어린이의 경우 초콜릿에 함유된 카페인만으로도 일일 최대섭취권고량을 초과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