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랜드' 빼는 이마트24, 경쟁력 어떻게 채울까
'노브랜드' 빼는 이마트24, 경쟁력 어떻게 채울까
  • 임유정 기자
  • 승인 2018.12.12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24 측 "12월 말부터 상품 매입 중단"…자체브랜드(PL) 상품 개발 박차
▲ 서울시 중구 이마트24 무인화 편의점 조선호텔점에 한 시민이 들어가고 있는 모습./여성경제신문 사진자료.

신세계 계열 편의점 이마트24가 자체브랜드(PL) '아임e' 상품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이마트24는 매장에서 판매해오던 이마트 자체브랜드 상품(PB)인 '노브랜드'를 내년부터 더 이상 판매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신에 아임e 상품으로 빈 자리를 대체 할 전망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12월 말부터 본사 차원의 노브랜드 상품 매입을 중단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마트24는 지난 2016년부터 매장에서 노브랜드 제품을 팔아왔다. 이마트가 운영하는 편의점이라는 이미지와 가성비(가격대비 품질·성능) 좋은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맞아떨어지면서 판매 상품 수도 2017년 186개까지 늘었다.  

그러나 노브랜드 전용매장이 2016년 8월부터 문을 열기 시작하면서 마찰이 생기기 시작했다. 여기에 노브랜드 전용매장이 편의점 이마트24 인근에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점주들간의 마찰이 붉어졌다.

특히, 상품 중복에 대한 점주들의 불만까지 더해지면서 이마트24는 지난 3월부터 매장에서 노브랜드 제품을 축소하며 '교통정리'에 나섰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지난 4월 "뼈아픈 실수라고 생각한다. 노브랜드와 이마트24의 상품 중복률을 1% 미만으로 낮추는 게 목표"라고 말하기도 했다.

향후 이마트24는 자체브랜드(PL) 상품 개발에 공을 들이겠다는 입장이다. 아임e', '이요리'와 별도로 프레시푸드 제품에 대한 PL 개발을 위한 사내 공모도 진행했고 내달 새로운 브랜드도 론칭 할 예정이다.

실제로 이마트24는 하루e리터, 견뎌바 등 자체브랜드 상품을 하나씩 개발하다 지난 7월에는 '아임e'라는 통합브랜드를 론칭했고, 지난달 기준으로 상품 가짓수도 41개로 늘렸다.

반면에 노브랜드 상품 가짓수를 2017년 186개에서 2018년 상반기 163개, 2018년 7∼10월에는 136개까지 줄여나갔다.

노브랜드 상품의 매출 구성비는 2017년 2.8%에서 2018년 상반기 3%까지 올라갔지만 지난 7월 2.5%로 떨어졌고 지난달에는 1.9%까지 감소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노브랜드 상품은 1인 가구가 주 고객인 편의점의 업태와 맞지 않는 대용량 상품이 많고, 이마트24만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도 노브랜드를 축소하고 자체 상품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내년 2월까지 '아임e' 브랜드 제품 38개를 추가로 더 개발하고, 2020년까지는 PL 상품의 매출 구성비를 3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