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금융업 철수, 카드·손해보험 매각 한다…“고용안정 보장” 약속
롯데 금융업 철수, 카드·손해보험 매각 한다…“고용안정 보장” 약속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8.11.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손보 대표 27일 임직원들에 “법 규제 준수 위한 결정…처우 보장할 것” 다짐
롯데그룹이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을 매각해 금융업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롯데그룹이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을 매각해 금융업에서 손을 떼기로 결정했다.

롯데지주는 27일 보도자료에서 “롯데는 지난해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일반 지주회사가 금융 계열사를 소유할 수 없다는 금산분리 원칙에 대한 대응책을 고심한 끝에, 그룹 내 금융 계열사 중 롯데카드와 롯데손해보험을 외부에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롯데카드와 손해보험 대표들은 이 날 임직원들에게 매각이 불가피했다는 내용을 담은 글을 보냈다.

김창권 롯데카드 대표는 롯데지주가 보유한 자사 지분 매각을 두고 "공정거래법상 일반지주회사의 금융회사 지분 소유 금지조항에 따라 법적 규제를 준수하기 위한 정말 어려운 결정"이라고 표현했다.

김 대표는 "지금 시점에서는 새로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최적의 인수자를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직원들의 삶이 불안해지지 않을 최적의 인수자를 찾아 고용안정과 처우보장이 될 수 있도록 제가 가진 모든 역량을 동원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매각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매우 초기로, 최종적으로 어떤 결론이 날지 판단하는 것은 섣부른 단계"라며 "근거 없는 소문에 흔들리지 말고 우리 스스로 중심을 잡아 달라"고 당부했다.

김현수 롯데손보 대표도 "우리 그룹은 201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 일반 지주사가 금융계열사를 자회사로 둘 수 없도록 하는 지주회사 행위 제한 요건을 충족하기 위해 여러 방안을 심사숙고했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부득이하게 그룹 내 금융계열사인 롯데손보를 그룹 외부로 매각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김 대표는 "최적의 인수자를 찾아 고용안정과 처우보장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동원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