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9 수 18:00
  •  
HOME 산업· ICT IT·과학 모바일월드
관심 커지는 차세대 스마트폰 '폴더블폰'…이름·가격은?
삼성전자가 지난 11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에서 ‘폴더블폰’의 펼쳐진 모습을 공개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접었다폈다’하는 폴더블폰을 지난 11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컨퍼런스 2018’에서 일부 공개했다.  

화면(디스플레이)이 접혀지는 폴더블폰에 대한 명확한 정의는 없다. 접히는 방식도 제각각이다.

삼성에서 보여준 폴더블폰은 접혀진 전화기를 펼치면 안쪽에서 대화면이 나타나는 ‘인폴딩’ 방식이다. 중국 로욜이 세계 최초로 발표한 플렉스파이는 이와 반대로 ‘아웃폴딩’ 방식이다.

접었을 때 훨씬 좁은 각으로 접히기 때문에 인폴딩은 고난이도의 기술력이 요구된다.

▲ 삼성 폴더블폰 이름은 ‘갤럭시 F’ 혹은 ‘갤럭시 X’ 추정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이름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여러 IT 전문매체들은 갤럭시 F나 갤럭시 X가 될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F는 ‘Fold’, ‘Flex’를 의미하고 X는 ‘extra’, ‘10’을 뜻한다. 

플더블폰의 가장 큰 장점은 펼쳤을 때 대화면으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머지않아 태블릿PC나 노트북의 일부기능을 대체 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공개된 삼성전자 폴더블폰 디스플레이는 접으면 바깥쪽에 4.5인치 디스플레이가 장착되어 있고, 펼치면 7.3인치의 대화면이 나타난다.

한 번에 여러가지 명령을 수행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인터넷 브라우징·멀티미디어·메시징 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접혀진 상태에서 앱을 사용하다가 펼치면 실행 앱이 자동으로 큰 화면에서도 실행된다. 반대 경우도 마찬가지다. 

삼성전자는 가격에 대해 밝힌 바 없다. 하지만 비쌀 것이라는 건 추측 가능하다. 중국 로욜 플랙스파이 가격은 6GB 램 기본 모델 기준 8999위안(약 147만원)부터다. 최고 사양 제품은 1만2999위안(약 212만원)이다.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만든 맞춤형 소프트웨어 원 UI로 구동된다. 원 UI는 내년 1월 정식 서비스 된다.

LG전자는 내년 1월 열리는 CES서 자사의 폴더블폰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화웨이도 내년 상반기에 선보일 것이라 공언한바 있다.

삼성전자가 “앞으로 몇 달 안에 폴더블폰을 양산할 예정”이라고 밝힌 만큼, 내년 상반기에는 폴더블폰을 사용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