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8 일 17:02
  •  
HOME 정치·사회 사회 취향저격
만민교회 이재록 목사 피해자 실명 유출…법원 직원 "잘못인정한다"법원 직원 최모씨 만민교회 신도로 알려져…"잘못 인정하나 고의성은 부인해"
여러명의 여신도를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의 피해자들의 실명을 유출한 법원 직원이 법정에서 잘못을 인정했다. 법원 직원 중 한 명은 만민중앙교회 신도로 알려졌다. 사진은 이재록 목사의 모습.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여러명의 여신도를 성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는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의 피해자들의 실명을 유출한 법원 직원이 법정에서 잘못을 인정했다. 법원 직원 중 한 명은 만민중앙교회 신도로 알려졌다.  

8일 만민교회 신도인 법원 직원 최모씨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권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전체적으로 잘못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최모씨의 변호인은 "이재록 목사의 무죄 판결을 끌어내거나 피해자들에 대한 음해성 음모를 퍼트리려는 목적은 아니었다"고 고의성은 부인한 상태다.

최씨에게 피해자들의 실명과 증인신문 일정을 넘겨 준 또 다른 법원 직원 김모씨의 변호인도 "사실관계는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김모씨의 경우, 피해자 실명이나 증인신문 일정이 공무상 기밀에 해당하는지는 의문이며 정보를 누설할 고의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목사의 재판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최씨와 이 교회 집사 A씨가 성폭력 피해자들의 신상정보를 유출하기로 공모했다고 보고 두 사람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휴직 중이던 최씨가 동기 직원인 김씨에게 피해자들의 실명과 증인신문 일정을 부탁했고, 김씨가 이를 사진으로 촬영해 건네면서 신도들 사이에 피해자 정보가 퍼진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이들이 피해자들을 압박해 이 목사에게 불리한 법정 증언을 못 하게 할 목적이었다고 판단했다.

한편, 신도를 상습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이 목사는 결심 공판까지 마치고 오는 16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현재, 검찰은 이재록 목사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