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3.24 일 17:39
  •  
HOME 금융·증권 증권
'미중 무역전쟁 끝 조짐'에 코스피 2090대 회복···상승률 7년만에 최고"중국과 무역합의만 만들라" 트럼프 지시 소식에 3.53% 껑충…코스닥도 5%대 급등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이 2일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 등으로 코스피가 전날보다 71.54포인트(3.53%) 오른 2096으로 장을 마감하자 활발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로 코스피가 단숨에 2090대를 회복했다. 코스닥지수도 5% 이상 올라 690선을 되찾았다.

2일 코스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무역 합의에 이르기를 바라며 이를 위한 초안 작성을 장관들에게 지시했다는 보도로 대폭 상승해 전날보다 71.54포인트(3.53%) 오른 2096.00으로 장을 마쳤다. 

이는 하루에 83포인트 오른 2011년 9월 27일 이후 7년1개월여 만의 최대 상승폭이다. 상승률도 2011년 12월 1일(3.72%) 이후 최고 수준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22.15포인트(1.09%) 오른 2046.61로 출발한 뒤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사흘째 '사자' 행진을 이어가며 4403억원어치를 순매수했고, 기관도 128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개인은 463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4.74%), SK하이닉스(6.30%), 셀트리온(3.96%), 삼성바이오로직스(2.95%), LG화학(5.60%), POSCO(6.0)%) 등 대부분 올랐다. 시총 상위 10위권에서는 SK텔레콤(-1.53%)만 내렸다.

오른 종목은 822개(상한가 2개 포함)에 달한 반면 내린 종목은 64개에 그쳤다. 13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 우위를 보여 전체적으로 5279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3억6000만주, 거래대금은 6조6000억원 수준이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소프트 브렉시트 기대감에 따른 유로화 강세와 달러 약세로 신흥국 유동성 우려가 해소됐다"며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까지 작용하며 지수가 큰 폭으로 올랐다"고 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19포인트(5.05%) 오른 690.6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9.13포인트(1.39%) 오른 666.59로 개장한 뒤 외국인 대량 매수에 힘입어 상승 폭을 키웠다.

이날 하루 코스닥 상승 폭은 48.11포인트 오른 2007년 8월 20일 이후 11년2개월여 만의 최대다. 상승률은 2015년 8월 25일(5.23%) 이후 최고치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1275억원어치를 사들였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15억원, 1208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5억6000만주, 거래대금은 3조5000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보다 16.5원 급락한 달러당 1,131.6원에 거래를 마쳤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