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개국 IT업계 여성들 "채용과정에서 불평등 있다"
세계 10개국 IT업계 여성들 "채용과정에서 불평등 있다"
  • 곽호성 기자
  • 승인 2018.10.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별 불균형, 여성 롤 모델 부족 등도 문제
일하고 있는 여성들 / 부킹닷컴, 에델만코리아 제공

세계 10개국 IT업계 여성들은 채용 과정에서 불평등이 있고, 전체 IT업계 인력 중 남성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것도 문제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IT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여행 e커머스 기업 중 하나인 부킹닷컴이 ‘우먼 인 테크(Women In Tech)’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설문조사 내용에는 IT분야에서 근무하거나 IT분야 근무를 지망하는 세계 10개국 여성들이 IT업계에 대해 느끼고 있는 점이 담겨있다.

이번 설문조사 대상은 10개국(영국, 미국, 프랑스, 브라질, 네덜란드, 독일, 중국, 호주, 인도, 스페인)의 IT업계 종사자 및 IT업계 종사 희망 여성 총 6898명이었다.

이 설문에 응한 여성들은 IT분야를 매력적이라고 느끼고 있었다. 이들은 업계의 잠재력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내놓았다. 반면 채용 과정에서 나타나는 불평등과 현직 구성원의 성별 분포, 여성 결정권자 및 롤모델의 상대적 부족이 IT업계의 대표적 장벽이라고 생각했다.

현재 IT업계에 종사하거나 IT업계 지망 여성의 64%는 IT업계 경력에 있어 자신이 여성이라는 점이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답변했다. 이들은 가장 중요한 이유로 업계 내 여성 인력 부족(34%)을 꼽았다. 특히 학부생(43%) 및 고등학생(37%)의 응답률이 높게 나타났다.

설문에 응한 여성들은 IT 업계를 ‘꿈의 직장’ 또는 이상적인 진로로 꼽았다. 꿈의 직장을 정의하는 요소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영감을 주는 직무(84%, 이하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자신의 능력에 맞는 직무(83%)’, ‘커리어 개발 기회를 제공하는 직무(81%)’가 그 다음이었다.

여성들은 IT업계가 ‘혁신적’(50%, 이하 복수응답)이며, ‘창의적’(44%)이고, ‘영감을 불러일으키는’(26%) 분야이므로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세계 여성들은 IT업계에서의 경력개발에 대한 의구심을 지니고 있었고 특정 측면에서는 여성이라는 점이 부정적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했다. 그 이유로 응답자의 52%(이하 복수응답)는 ‘IT 업계의 남초 환경’을 지목했고 이어 ‘업계 내 여성 의사결정권자 부족’과 ‘채용 과정에서의 젠더 편견’을 고른 응답자가 각각 32%였다. 

이외에도 여성 네 명 중 세 명은 특정 직무 분야에서 남성에 비해 진입이 어렵고(78%, 이하 복수응답), 커리어 성장 및 성공하기가 어렵다(77%)고 답했다.

한편 유년기의 교육 및 학업이 여성의 직업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세계 여성들이 ‘학교 및 대학에서 학습한 기술’(79%, 이하 복수응답)과 ‘공부한 과목’(77%)이 직업 선택에 큰 영향을 줬다고 응답했다. 인도(64%) 및 중국(52%) 응답자는 글로벌 평균(40%)에 비해 여성이 부모님의 진로를 따라갈 확률이 높았다.

길리언 탄스(Gillian Tans) 부킹닷컴 CEO는 “IT 업계에서 여성의 목소리가 충분히 대변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여성들이 직면하고 있는 가장 큰 장벽이자 동시에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최대의 기회요인이 무엇인지 확인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기술 및 IT 업계에서 성공적인 커리어를 만들어내고자 하는 전 세계 여성들의 긍정적인 태도와 포부는 희망적”이라며 “특히 스스로의 포부를 실현하기 위해 IT 업계로의 진출을 꿈꾸는 희망하는 젊은 세대들에게서 가장 큰 희망을 느낀다”고 평가했다.

다만 탄스는 여성들이 진정으로 IT업계에서 많이 성공하려면 업계 자체가 더 큰 성장을 이뤄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그는 “더 많은 여성 롤모델들을 양성하고, 채용 절차에서부터 존재하는 젠더 편견을 극복해야 한다”며 “신입부터 대표까지 각기 다른 경력과 수준을 갖춘 개개인 모두가 매력적으로 느낄 수 있는 산업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