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식의 러시아 문학기행] 도스토옙스키를 대문호로 만든 아내 안나의 내조(1부)
[이정식의 러시아 문학기행] 도스토옙스키를 대문호로 만든 아내 안나의 내조(1부)
  • 여성경제신문
  • 승인 2018.10.1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한을 어길 시 새 소설을 대가로 해 받은 3천 루블의 위약금뿐 아니라 모든 판권을 넘겨야 하는 악질적인 계약의 마감을 한 달여 밖에 남겨두지 않았으나 아직 플롯조차 제대로 세우지 못했던 절체절명의 위기 순간, 도스토옙스키는 한 속기사를 만나게 됩니다. 그녀의 이름은 안나 스니트키나. 출판업자의 간계로부터 도스토옙스키를 구한 20살의 속기사 안나 스니트키나가 25살이라는 나이 차를 극복하고 안나 그리고리예브나 도스토옙스카야가 되어 도스토옙스키를 대문호의 반열로 이끌게 된 이야기. 지난 9월 18일 진행된 (주)서울문화사 대표이사이자 '시베리아 문학기행'의 저자인 이정식 작가의 강의로 들어봅니다. 

✔강의 주제: 도스토옙스키를 대문호로 만든 아내 안나의 내조
✔강사: '시베리아 문학기행' 저자 이정식
✔일시: 2018년 9월 18일 화요일
✔장소: (주)서울문화사 별관 강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