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화 22:44
  •  
HOME 금융·증권 증권
코스피 4%·코스닥 5%대 폭락···미 급락쇼크에 '검은 목요일'외국인 약 5000억원 매도에 코스피 하루 낙폭 7년만의 최대
미국 증시 급락 등의 여파로 11일 코스피 지수가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를, 코스닥 지수가 40.12포인트(5.37%) 내린 707.38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미국 증시 급락 여파로 11일 코스피와 코스닥도 폭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98.94포인트(4.44%) 내린 2129.67에 장을 마쳤다. 8거래일 연속 하락이다. 이로써 지수는 종가 기준으로 작년 4월 12일(2128.91) 이후 1년 6개월 만의 최저로 떨어졌다.

코스피가 8거래일 연속 하락 마감한 것은 2014년 4월 23일∼5월 7일 이후 약 4년 5개월 만이다.

지수 하락 폭은 2011년 9월 23일의 103.11포인트 이후 약 7년 만의 최대다. 지수 하락률은 2011년 11월 10일(-4.94%) 이후 가장 높다.

시가총액도 65조원이나 줄어들어 하루 시총 감소 규모로는 35년 코스피 역사상 최대다.

무엇보다 미국 증시가 전날 급락한 충격이 컸다. 간밤 뉴욕증시에서는 미국 국채금리 상승 부담과 기술주 불안 우려가 겹치며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3.1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3.29%), 나스닥 지수(-4.08%) 등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김일혁 KB증권 연구원은 "단기적으로 한국 증시에 나타날 수 있는 리스크 중 가장 큰 것이 미국 증시 조정이다"라며 "아무리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매력이 있어도 한국 증시가 홀로 버티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89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2192억원, 243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4.86%)와 SK하이닉스(-1.85%), 셀트리온(-5.24%), 삼성바이오로직스(-4.30%), 현대차(-3.33%), POSCO(-5.51%), 삼성물산(-6.50%), KB금융(-4.69%), SK텔레콤(-5.26%) 등 대부분 내렸다. 시총 상위 10위권에서는 액면분할로 거래중지 중인 NAVER를 빼고 전 종목이 하락했다.

오른 종목은 23개에 그쳤고 내린 종목은 865개에 달했다. 11개 종목은 보합 마감했다. 유가증권시장 거래량은 4억주, 거래대금은 8조1000억원 수준이었다.

코스닥지수도 전 거래일보다 40.12포인트(5.37%) 내린 707.38로 마감했다. 종가 기준 작년 11월 7일(701.14) 이후 최저치다.

코스닥 지수 하락 폭은 올해 3월 23일의 41.94포인트 이후 최대고 하락률은 2016년 2월 12일(-6.06%) 이래 최고 수준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이 2714억원을 순매도하고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788억원, 1836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4.62%), 신라젠(-5.13%), CJ ENM(-3.09%), 포스코켐텍(-7.89%), 나노스(-6.33%), 에이치엘비(-10.23%), 바이로메드(-3.83%), 메디톡스(-3.99%), 스튜디오드래곤(-2.85%), 펄어비스(-5.60%) 등 대부분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6억6000만주, 거래대금은 4조2000억원 수준이었다.

민병무 기자  joshuamin@nate.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병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