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수 21:39
  •  
HOME 리빙·스타일 식품·푸드
삼양식품 ‘쯔유간장우동’ 봉지면 출시튀기지 않은 구운면 사용해 맛과 식감 강화
   
▲ 삼양식품은 용기면 ‘쯔유간장우동’을 봉지 제품으로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사진제공=삼양식품.

삼양식품이 ‘쯔유간장우동’으로 올겨울 소비자 입맛 잡기에 나선다.

삼양식품은 용기면 ‘쯔유간장우동’을 봉지 제품으로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봉지면으로 선보이는 쯔유간장우동은 ‘건면’을 사용해 정통 일본식 우동의 식감을 강화했다. 자체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구운면’으로 쫄깃한 식감을 살리고 진한 국물에 깔끔한 맛을 더했다.

특히, 150~190도 고온의 오븐에서 굽는 고온열풍 제면공법으로 제조된 구운면은 일반적인 건면과 달리 면이 잘 끊어지지 않고 국물과의 어울림도 탁월하다.

후레이크는 대파와 깨 두 가지로 심플하게 구성해 쯔유(일본식 간장소스)로 맛을 낸 깊고 진한 우동 국물의 풍미를 극대화했다. 또한, 열량이 380kcal로 기존 대비 20% 낮아 건강하게 즐길 수 있다.

건면이 적용된 쯔유간장우동은 봉지 제품으로만 출시되며, 용기면은 기존과 동일한 유탕면 제품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1500원이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국물 라면의 인기가 높아지는 겨울시즌을 겨냥해 쯔유간장우동의 맛과 식감을 한층 강화했다”며 “이색적인 국물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