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8 목 19:46
  •  
HOME 정치·사회 사회
유은혜 "고교 무상교육, 늦어도 내년 2학기부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이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혁신교육지방정부협의회 정기총회 및 지방정부 컨퍼런스에 앞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고교 무상교육과 관련해 늦어도 내년 2학기부터 단계적으로 시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원과 관련해서는 입법을 추진하되 여의치 않을 경우를 대비해 시·도 교육감들과도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교육부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열어 "고교 무상교육은 국회 교육위 간사로 활동할 당시부터 청와대, 당과 교감이 있었던 내용"이라며 "국민 세금을 국민 생활에 도움 될 수 있게 돌려주는 것은 신속하게 해야 마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 부총리는 인사청문회와 취임사 등을 통해 기존에 2020년으로 예정돼 있던 고교 무상교육을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실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5개국 가운데 고교 무상교육을 하지 않는 나라는 한국뿐이다.

교육계에서는 고교 무상교육을 전면 실시할 경우 연 2조원, 단계적으로 실시하더라도 첫 해 6000억원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회예산정책처는 고교 무상교육 실시 후 5년간 총 7조8411억원이 추가로 소요될 것이라고 추산했다.

예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중앙정부와 시·도가 예산 분담 때문에 갈등을 빚은 누리과정(만3∼5세 교육과정)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유 부총리는 "원칙적으로는 지방교육재정교부율을 높이는 쪽으로 법을 개정해 근본적인 재원 마련 대책을 세우는 게 필요하다"며 "재원을 담당하는 기재부는 어려움을 말하고 있는 게 사실이지만 협의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법 개정이) 즉각적으로 어렵다고 하면 단계적으로 실시하는 예산과 관련해서는 시·도 교육감들과도 협의하고 있다"며 "적어도 내년 2학기부터는 단계적으로 시행할 수 있도록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