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혐의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내일 오전 영장심사
'채용비리' 혐의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 내일 오전 영장심사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8.10.09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장 재임 시절 특혜채용 의혹

성차별 채용 및 임원 자녀 특혜채용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10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는다.

9일 법조계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은 10일 오전 10시 30분 조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양철한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연다.

영장심사는 피의자가 직접 출석해야 하기 때문에 내일 오전 조 회장은 서울 송파구 동부지법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조 회장이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외부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지난 3일과 6일 검찰에서 소환 조사를 받았지만 두 차례 모두 비공개로 이뤄졌다.

조 회장은 앞서 구속기소 된 신한은행 전직 인사부장들과 함께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임원 자녀 등을 특혜채용한 혐의(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및 남녀고용평등법 위반)를 받는다.

검찰은 조 회장이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신한은행장을 지내는 동안 전 인사부장들과 공모해 최종 결재권자로 당시 특혜채용에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를 '특이자 명단'으로 관리하고, 부서장 이상의 임직원 자녀들이 지원하면 '부서장 명단'으로 관리하는 방식으로 2013∼2016년 90여명에 달하는 지원자를 부정채용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