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수 21:39
  •  
HOME 금융·증권 보험 머니머니테크
신한생명 업계최초 '전일제 시차출퇴근제'…1일 8시간 자유롭게 근무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선택 …출근시간 선택하면 퇴근시간에 PC 자동 종료


신한생명은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 있는 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직원 스스로 매일 출퇴근 시간을 정하고 근무할 수 있는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업계 최초로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시차출퇴근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으로 주 5일, 1일 8시간, 주 40시간을 준수하면서 직원별 상황에 맞게 스스로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제도를 말한다.

신한생명은 지난해 10월, 직원별 주 2회 사용할 수 있는 선택적 시차출퇴근제를 도입 한 후 1년간의 계도기간을 거쳐 이달부터 전직원 전일제 적용으로 범위를 확대했다.

직원들은 매일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1시간 단위로 출근시간을 정하면 된다.

예를 들어 오전 7시에 출근하는 직원은 오후 4시까지 근무하며, 10시에 출근한 직원은 오후 7시에 퇴근하면 된다.

또한 ‘PC-OFF 제도’와 연동시켜 퇴근시간이 되면 해당직원의 PC가 자동으로 종료된다. PC 사용시간을 연장하려면 부사장의 승인을 받아야만 가능하기 때문에 직원들은 근무시간에 맞춰 성과 지향적인 집중근무가 이뤄진다.

PC-OFF 제도는 지난 2014년부터 매주 수요일만 적용되게 운영하다 지난해부터 전일제로 확대하여 운영하고 있다. 이 제도 또한 불필요한 야근문화를 없애고 유연한 근무환경을 조성하여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된 제도다.

이에 맞춰 워크 다이어트를 비롯해, 전자결제 활성화 및 문서 간소화 등을 함께 시행하여 업무효율화 속에 집중근무가 이뤄지도록 뒷받침하고 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워라밸(Work & Life Balance) 트렌드에 발맞춰 직원들의 삶의 질 향상 속에 업무 성과를 높이고자 이번 제도를 도입하게 됐다”며 “자녀를 등교시키고 출근하거나 병원 진료 후 출근하는 등 개인별 생활환경에 맞춰 탄력적으로 근무할 수 있어 직원 만족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신한생명은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모성보호제도 운영 ▲태아검진·유산·사산·출산휴가 ▲직장어린이집 운영 ▲2주 연속사용 휴가 ▲영업지점장 안식휴가 ▲장기근속휴가 ▲근무복장 자율화 등을 시행하고 있다.

윤아름 기자  aruumi@seoulmedia.co.kr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