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수 21:39
  •  
HOME 부동산 건설 취향저격
주택 가진 미성년자 2만3991명…5주택 이상 소유도 108명심기준 의원 통계청 자료…"부동산 상속과 증여 통한 소득양극화 심화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은 주택을 가진 미성년자가 2만3991명이라고 3일 밝혔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의 모습.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은 주택을 가진 미성년자가 2만3991명이라고 4일 밝혔다.

심 의원이 통계청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6년 말 기준으로 주택을 소유한 미성년자는 총 2만3991명이었다.

이 가운데 4.9%인 1181명은 다주택자였다. 2주택은 948명, 3주택은 95명, 4주택은 30명이었으며 5주택 이상도 108명 있었다.

주택을 소유한 미성년자의 거주지별로 보면 경기가 50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3727명), 경남(1951명), 경북(1799명), 전남(1631명), 부산(1344명), 충남(1232명), 전북(1132명) 순이었다.

서울 거주 주택 소유 미성년자의 30.1%인 1122명은 강남 3구(서초·강남·송파)에 살고 있었다.

또 강남 3구에 거주하는 주택 소유 미성년자 중 1주택은 1017명, 2주택은 65명, 3주택은 6명, 4주택은 1명, 5주택 이상이 31명이었다.

심기준 의원은 "2016년 기준 전체 가구의 44.5%에 해당하는 862만4000가구가 무주택 가구인데, 부동산 상속과 증여가 주요한 부의 축적 경로가 되고 부동산 보유에 의한 소득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며 "흙수저 울리는 부동산 계급사회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