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7 수 21:39
  •  
HOME 산업· ICT 기업·재계
올해 10대그룹 상장사 시총 35조 감소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올해 들어 10대 그룹 계열 상장사의 시가총액 규모가 35조원 가까이 감소했다.

그룹사별로는 특히 LG그룹 상장사 시총이 15조원 넘게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25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총수 일가가 있는 자산총액 상위 10대 그룹사의 상장사(우선주 제외) 시가총액은 지난 20일 현재 863조946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말의 898조6528억원에서 34조7060억원(3.86%) 줄어든 수준이다.

같은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친 전체 국내 주식시장 시총은 61조2660억원(3.24%) 줄었다.

10대 그룹 상장사의 시총 감소 규모가 전체 상장사 시총 감소분의 56%가량을 차지하는 셈이다.

그룹별로는 LG그룹이 가장 많이 줄었다.

LG그룹의 시총은 작년 말 103조3827억원에서 이달 20일 87조8221억원으로 15조5607억원(15.05%)이나 감소했다.

그룹 산하 11개 상장사 가운데 LG화학과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 9개사의 주가가 하락해 그룹 시총 감소 폭을 키웠다.

삼성그룹 시총도 475조1252억원에서 465조1980조원으로 9조9272억원 줄었다.

삼성전자의 시총이 반도체 업황 우려로 25조6299억원 증발했다. 그나마 10조원 이상 시총이 증가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비롯해 삼성SDI, 삼성에스디에스 등이 삼성전자의 시총 감소분을 만회했다.

이밖에 현대차그룹과 한화그룹 시총도 각각 7조6434억원과 5조3677억원 줄어들었다. 특히 한화그룹은 7개 상장사 모두 주가가 떨어져 시총 감소율이 10대 그룹 중 가장 높은 30.11%에 달했다.

이에 비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시총이 2조9118억원(17.86%) 늘었다. 조선업계 수주·선가 회복 기대감에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주가가 상승한 덕이다.

두산그룹과 GS그룹도 주력 계열사의 실적 호조 덕에 시가총액이 각각 9829억원과 7879억원 불어났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