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8 목 19:46
  •  
HOME 정치·사회 날씨
제24호 태풍 '짜미',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발달…한반도 영향 유동적
제24호 태풍 '짜미'의 예상경로. / 기상청 제공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짜미'가 한국에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괌 주변에서 발생한 제24호 태풍 '짜미'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7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의 느린 속도로 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발생 당시 약한 소형급이던 '짜미'는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으로 커졌다.

'짜미'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53m(시속 191㎞)로, 강풍 반경은 420㎞다. 중심기압은 92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의 강도는 중심 부근 최대 풍속으로 분류되는데 약한 태풍은 초속 17∼25m, 매우 강한 태풍은 초속 44m 이상이다.

태풍의 크기는 풍속 초속 15m 이상 강풍 반경을 기준으로 소형(300㎞ 미만)과 중형(300∼500㎞), 대형(500∼800㎞), 초대형(800㎞ 이상)으로 나뉜다.

현재 서쪽으로 이동 중인 '짜미'는 이후 방향을 바꿔 북서, 북동 쪽으로 향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런 예상 경로가 현실화하면 우리나라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 국가태풍센터의 강남영 예보팀장은 "대륙 고기압과 해양 고기압 사이에 상층골이 강하게 형성됐다"며 "29일께 북동쪽으로 방향을 바꿀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강 팀장은 "방향 전환의 위치와 시점에 따라 제주도 등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지, 그 범위가 어느 정도일지가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는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짜미'는 베트남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