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1 화 22:44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추석 전날 대형마트 대부분 휴업…"미리 장 보세요"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상당수 휴업
   
▲ 올해 추석 전날인 23일 주요 대형마트 3분의 2가량이 일요일 의무휴업으로 쉰다.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상당수 점포가 추석 전날인 23일 일요일에 문을 닫을 예정이다./사진제공=연합뉴스.

올해 추석 전날인 23일 주요 대형마트 3분의 2가량이 일요일 의무휴업으로 쉰다.

2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홈플러스·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상당수 점포가 추석 전날인 23일 일요일에 문을 닫는다.

서울과 부산 등 주요 지방자치단체가 매월 둘째, 넷째 일요일을 의무휴업일로 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2012년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으로 대형마트 의무휴무제가 도입된 후 추석 전날 일요일에 쉬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마트는 23일 전국 143개 점포 중 총 91개가 휴업하고, 52개 점포만 영업을 한다.

홈플러스는 전국 141개 점포 중 101개가 휴무이며 40개 점포만 영업한다.

롯데마트는 전국 122개 점포 중 82개가 문을 닫고 40개 점포만 문을 연다.

특히 서울지역에서는 롯데마트 행당역점을 제외한 모든 대형마트가 휴무이다.

23일 문을 여는 점포는 각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