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일정 첫 날 '남북정상회담' 속도…南 정의용·서훈, 北 김영철·김여정 배석
문재인·김정은, 일정 첫 날 '남북정상회담' 속도…南 정의용·서훈, 北 김영철·김여정 배석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8.09.1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남북정상회담 메인프레스센터 대형모니터에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숙소인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내외와 대화하는 모습이 중계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 일정 첫 날 곧바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청와대는 18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오후 3시 45분에 시작됐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이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오후 3시 30분부터 시작될 예정이라고 설명했지만, 실제 회담 시작은 예정보다 15분가량 늦어졌다.

회담은 오후 5시 45분 종료됐다. 예정시간보다 30분 더 대화가 오갔다.

회담 장소인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본격적인 회담에 앞서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는 문구를 남겼다.

이날 정상회담에는 한국 측에서는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배석했다.

북한 측에서는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공항 활주로에 직접 나와 맞았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 전용기 트랩 앞에서 부인 리설주 여사와 대기하다 트랩을 내려온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반갑게 맞았다. 양 정상은 세 차례 포옹하며 반갑게 인사했다. 이어 공식 환영식이 개최됐다.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은 순안공항에 모여 인공기와 한반도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환영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함께 무개차를 타고 평양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며 평양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후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과 순안공항을 벗어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까지 이동하는 동안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하기도 했다.

카퍼레이드는 지난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 때도 있었지만, 당시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노 전 대통령과 동승했다.

두 정상은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한 뒤 약 한 시간 뒤인 오전 11시 17분에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 부부와 김 위원장 부부는 백화원 영빈관 안에서 선 채로 잠시 환담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있는 시민들뿐만 아니라 아파트에 사시는 분들까지 아주 열렬히 환영해주시니 정말 가슴이 벅찼다"면서 "가슴이 뭉클했다"고 평양 첫 방문의 소회를 밝혔다.

이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하는 마음이고 또 우리가 앞으로 올해 이룩한 성과만큼 빠른 속도로 더 큰 성과를 바라는 것이 인민의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 시민이 이렇게 열렬히 환영해주신 모습을 남측 국민이 보게 된다면 뿌듯해하고 감격할 것 같다"며 "이번 회담에 풍성한 결실이 있겠다는 기대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마중나온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인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오신 다음에 환영 오찬을 하자는 의견도 있었는데 오시자 마자 일정이 있으면 불편하셔서 여기서 편히 쉬시고 오후에 문 대통령과 만나 좋은 성과를 기대하는 그런 (회담을 하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졌으니 이제 정말 결실을 풍성하게 이룰 때"라며 "가슴도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어깨가 아주 무겁다고 느껴지는데 우리 사이에 신뢰와 우정이 가득 차서 잘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최고의 영접을 받았다"며 김 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자 김 위원장은 "응당 해야 할 일"이라면서도 "대통령께서는 세상 많은 나라를 돌아보시는데,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라는 게 초라하다"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5월에 문 대통령께서 판문점에 오셨는데 너무 장소나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 된 영접을 해드리지 못하고 식사 한 끼도 대접 못 해 늘 가슴에 걸렸다"며 "기다리고 기다려, 수준은 좀 낮을 수 있어도, 최대한 성의를 보인 숙소니 우리 마음으로 받아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