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평양 시내서 깜짝 카퍼레이드···숙소까지 오면서 '오픈카 동승회담'
남북정상 평양 시내서 깜짝 카퍼레이드···숙소까지 오면서 '오픈카 동승회담'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9.18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정상회담] 뒷좌석 지붕 없는 벤츠 S600 차량 함께 타고 백화원영빈관 도착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에서 백화원으로 이동하는 동안 차량에서 평양 시민들에게 손흔들어 인사하는 장면이 서울 중구 DDP 메인프레스센터에 중계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 시내서 오픈카를 같이 타고 깜짝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두 정상은 퍼레이드를 마친 후 오픈카에서 내리지 않고 동승해 숙소인 백화원영빈관까지 함께 왔다.

18일 서해 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같은 차에 탑승해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서 김 위원장의 영접을 받은 가운데 환영행사를 마치고 오전 10시 21분께 공항을 떠나 약 한 시간 뒤인 오전 11시 19분께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했다. 예정됐던 11시보다 19분 정도 늦어진 시각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경호 차량 등에 뒤이어 들어선 뒷좌석 지붕이 없는 벤츠 S600 차량에 동승하고 있었다. 두 사람은 순안공항에서 떠날 때는 각각 다른 차에 탑승했다.

'2018남북정상회담평양'의 첫날인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차량을 타고 백화원영빈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화원초대소까지 가는 과정에 카퍼레이드가 있었다"며 "많은 북한 주민이 나와서 연도에서 환영했을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도 평양 도착 후 순안공항에서 백화원영빈관까지 55분간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같은 차에 타서 이동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도 별도의 차량에 동승해 백화원영빈관에 들어섰다.

문 대통령은 오후 3시 30분에 1일차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오찬을 할 계획이다. 오찬 장소가 아직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이 자리에 김 위원장이 동석하지는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을 마치고 나면 환영문화행사와 환영만찬을 할 계획이다. 만찬 장소는 목란관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