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주식 보유 논란’ 임지원 금통위원, 주식 처분 내역 공개
‘JP모건 주식 보유 논란’ 임지원 금통위원, 주식 처분 내역 공개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8.09.14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직자윤리‧한은법에 관련 규정 없어…정책금리결정과 관련 없어” 해명

임지원 금융통화위원이 보유하고 있던 JP모건 주식에 대해 논란이 생기자 주식을 처분한 후 내용을 공개했다.

한국은행이 14일 공개한 ‘임지원 금통위원의 JP모건 주식 보유 관련 자료’에 따르면 임 위원은 지난 6월 28일 한은으로부터 “제척사유에 해당될 소지가 있다”는 의견을 전달받은 후 논란의 여지를 잠식시키기 위해 보유주식을 전량 매각했다.

자료에 따르면 임 위원은 금통위원 내정일인 지난 5월 2일 이후 공직자윤리법에 해외주식 보유를 제한하고 있지 않고, 한은법에도 이에 대한 규정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

한은은 6월 18일 임 의원의 JP모건 주식 여부에 대해 인식했고, 주식 처분을 권고했다.

또 한은은 임 위원이 보유한 주식이 정책금리결정과 관련해 이해상충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임 위원에게 “제척 여부를 본인이 결정하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임 위원은 제척을 심각하게 고려했으나 다른 금통위원은 금리 결정과 JP모건 주식 보유로 인한 이해상충 간에는 관련성을 찾기가 힘들다는 임 위원의 의견에 동의했다.

임 위원은 불필요한 오해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 지속적으로 주식 매도를 시도했으며 지난 8월 7일에는 주식잔량이 0에 이르렀다. 현재 임 위원의 스톡옵션 보유량도 0이다.

임 위원은 “한은법 저촉 위험성을 인지하기 시작한 이후부터는 보유주식 매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지만 새로운 업무를 익히는 것에 집중해야 했고 새로운 거래시스템을 설치하고 이해하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등 현실적인 제약이 많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공직자로써 유의할 점이 무엇인지 되돌아보고 국민을 올바르게 섬기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