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9 월 11:13
  •  
HOME 부동산 건설
포스코건설, 효성중공업과 스마트 변전소 기술 협약포스코건설의 EPC기술력과 효성중공업의 Smart 변전소 기술 전략적 협력
포스코건설과 효성중공업이 4차 산업혁명의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사진은 포스코건설 엔지니어링본부 오기장 상무(왼쪽)와 효성중공업 국내영업 총괄 유호재 상무(오른쪽)가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 변전소 시스템 개발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과 효성중공업이 4차 산업혁명의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3일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효성중공업과 ‘Smart 변전소 시스템 및 EPC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에 대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건설의 다양한 사물인터넷(IoT) 장치, *에너지 하베스팅 등 첨단 기술을 통한 스마트 팩토리 엔지니어링, 시공 및 운영 노하우와 효성중공업의 스마트 변전소 운영에 필수요소인 *변전소 자산관리솔루션(AHMS) 시스템을 접목해 차별화된 기술을 갖춰 세계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설비 구성, 조명, 소방, 방호, 방재 등 변전소 시스템 구성에 대한 종합 건설 기술력을 통해 고객에게 전력 설비 뿐만 아니라 플랜트內 각종 운영 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 발견해 대응 할 수 있도록 지원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난 2006년 4월 제주 대정전 사태나 지난해 2월 부산 정관신도시 정전 사태처럼 예측 불가의 고장으로 인한 갑작스런 정전과 조업 손실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양사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전력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변전소의 상태를 사전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사는 스마트 변전소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팩토리 구축 및 운영 등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