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19 수 17:53
  •  
HOME 산업· ICT 기업·재계 모바일월드
LG, 추석맞아 협력사 납품대금 1조1500억 조기 지급
LG그룹. /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LG가 추석 연휴를 앞두고 1조1500억원의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가 약 6500억원, LG화학이 2200억원 등 9개 계열사가 총 1조1500억원의 협력회사 납품대금을 최대 11일 앞당겨 추석 전에 지급할 계획이다.

이는 원자재 대금 결제, 급여 및 상여금 지급 등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몰리는 중소 협력회사들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LG는 1차 협력회사에 대한 안내문 등을 통해 2·3차 협력회사들에게도 납품대금이 추석 이전에 조기 지급되도록 권장키로 했다.

또, 1차 협력회사들이 대기업 수준의 낮은 금융비용으로 납품대금을 현금화할 수 있는 제도인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하도록 유도해 2·3차 협력회사에 대한 대금 지급 조건 개선에 힘쓸 예정이다.

LG전자는 2·3차 협력회사에게 납품대금을 추석 전에 조기 지급하거나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하는 1차 협력회사에게 상생펀드 대출 등의 금융지원을 확대한다.

한편, LG는 추석을 맞아 사업장 인근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소외 이웃을 돕는 활동도 펼친다. 

LG화학 대산공장은 사택 내 지역농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고 인근 마을 다문화 가정에 온누리 상품권을 전달한다. LG전자 창원공장은 지역 불우이웃들에게 추석 음식 재료를 전달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는 9월을 전사 추석맞이 사랑나눔활동 기간으로 정하고 파주, 구미 사업장 인근의 결연 가정과 복지시설을 방문해 봉사활동에 나선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