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휴대폰 몰래 찍어 신규택지 유출 신창현 고발하겠다"
한국당, "휴대폰 몰래 찍어 신규택지 유출 신창현 고발하겠다"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8.09.07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창현 의원 "국토교통위원회위원 사임하겠다"
자유한국당은 과천을 비롯한 경기도 8곳의 신규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사전에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 기밀 유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과천을 비롯한 경기도 8곳의 신규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사전에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 기밀 유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인 박순자 의원과 간사인 박덕흠 의원 등은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기밀 유출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개발 계획을 언론에 무단 유포했다는 것은 심대한 범죄행위"라면서 "더군다나 휴대폰으로 몰래 찍어와서 외부로 유출했는데 앞으로 어떤 정책에 대해서 국민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신뢰를 보내겠느냐"고 성토했다.

자유한국당은 과천을 비롯한 경기도 8곳의 신규택지 후보지 관련 자료를 사전에 공개한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 대해 기밀 유출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부동산 정책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순자 의원은 "더욱 심각한 것은 민주당 신창현 의원이 불법 유출한 문서에는 신 의원의 지역구인 의왕과 과천이 포함돼 있다"면서 "이 지역 부동산 업자들과 유착 관계가 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 의원은 "11일께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며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이른 시일 내에 조사에 착수해 주기를 바란다"면서 "기밀문서 불법 유출 사건을 대정부질문과 국정감사를 통해서도 낱낱이 밝히고, 진상규명이 되지 않는다면 국정조사까지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신창현 의원은 국토교통위원회위원직을 사임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