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솔릭' 영향권, 제주도·남해안 시작 24일까지 전국 폭우·강풍
태풍 '솔릭' 영향권, 제주도·남해안 시작 24일까지 전국 폭우·강풍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8.08.2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오전 5시 천리안 위성으로 관측된 제19호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 국가태풍센터 캡처

22일 우리나라는 북상하고 있는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도를 시작으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태풍 솔릭이 맨 처음 도착하게되는 제주도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황고, 남쪽먼바다는 태풍주의보, 제주도 앞바다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상태다.

이밖에 남해동부먼바다에 태풍주의보, 남해서부동쪽먼바다와 남해서부서쪽먼바다에 각각 풍랑주의보가 발효됐고, 전남·경남 남해안 대부분 지역에 태풍예비특보가 발표됐다.

솔릭은 이날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금요일인 24일까지 한국에 머물 전망이다.

전남과 제주도에는 목요일인 23일까지, 경남 서부지방에는 24일까지 100∼250㎜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인근, 제주도 산지 등에 400㎜ 이상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수도권과 강원·충남·전북·서해 5도에는 23일부터 이틀간 50∼100㎜가량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됐고, 많은 곳은 150mm까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경남 동부·경북·충북·울릉도·독도에는 금요일까지 30∼80㎜의 비가 내리겠다.

전국에 강한 비가 매우 많이 내릴 것으로 예상되므로 산사태, 토사 유출, 하천 제방 및 축대 붕괴, 하천 범람, 침수 등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산간 지역이나 계곡, 하천 등지에서는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

폭염도 계속될 전망이다. 강원 영동·남해안과 일부 경북 지방을 제외하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이어진다. 열대야 현상도 나타나겠다.

태풍의 영향을 받는 지역에서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시설물 관리에 주의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