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6 목 08:40
  •  
HOME 리빙·스타일 식품·푸드
CJ프레시웨이, 삼복더위 잡는 ‘저칼로리 여름 보양식’ 제안“칼로리 폭탄 삼계탕은 이제 그만! 기름기 쫙 뺀 훈제오리 어때요?”
   
▲ 훈제오리찜 정식./사진제공=CJ프레시웨이.

‘입추(立秋)’가 지났지만, 여전히 찜통더위는 계속되고 있다. 가만히 있어도 땀은 줄줄 흐르고 기운은 한 없이 쭉쭉 빠질 듯하다. 이럴 때 많은 사람들이 삼계탕, 추어탕, 보신탕 등 뜨거운 국물이 있는 음식으로 몸보신에 나서곤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삼계탕 한 그릇(1000g)의 열량은 917kcal다. 여기에 김치, 나물 등 밑반찬까지 함께 먹는다고 생각하면 1000kcal는 훌쩍 넘게 된다. 우리나라 성인의 1일 권장칼로리가 남자 2700kcal, 여자 2000kcal인 점을 고려하면 한 끼 식사로 하루 필요한 에너지의 절반가량을 섭취하게 되는 셈. 또한, 지방과 나트륨 함량도 높아 평소 다이어트를 하거나 비만,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을 앓고 있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칼로리는 낮추면서 영양까지 챙길 수 있는 보양식은 없을까? CJ그룹의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오리고기를 활용한 저칼로리 식단을 푸드스타일리스트 김혜경 셰프와 알아봤다. 오리고기는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해 다이어트 시 영양보충으로도 좋으며,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해 기력회복에도 효과적이다.

CJ프레시웨이 푸드스타일리스트 김혜경 셰프는 “기름이 어느 정도 제거된 훈제 오리와 단백질 소화를 촉진하는 성분을 가진 연근과 마 구이, 새콤한 무생채와 과일로 입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라며, “총 열량은 499kcal로 가벼우면서도 동시에 영양까지 든든하게 챙길 수 있는 식단”이라고 전했다. 

▶ 훈제오리찜

재료 훈제오리 60g, 영양 부추 15g, 양파 5g, 양념장 - 진간장 3g, 다진 마늘 2.5g, 식초 2g, 참기름 1g, 참깨 1g, 소금 0.5g, 후추 0.5g

만드는 법 훈제오리는 팬에 살짝 구워낸다. 영양 부추는 깨끗이 씻어 3cm정도로 썰고 양파는 얇게 채를 썬다.  분량의 재료로 양념장을 만들어 놓는다. 훈제 오리를 담고 부추와 양파를 장식으로 얹은 후 준비한 양념장을 곁들이면 완성된다.

▶ 무생채

재료 무 40g, 양념장 - 설탕 2g, 고춧가루 2g, 다진 마늘 1g, 대파 1g, 참깨 0.7g, 소금 0.2g

만드는 법 : 무는 깨끗이 씻은 후 가늘게 채를 썬다. 분량의 재료를 넣고 양념장을 준비한다. 채를 썬 무에 준비한 양념을 넣고 버무린다.

▶ 연근&마&송이버섯구이

재료 연근 30g, 마 20g, 송이버섯 20g, 플레인 요구르트 5g

만드는 법 : 연근, 마는 껍질을 벗겨 깨끗이 씻은 뒤 적당한 크기로 썬다. 송이는 씻어서 썰어 놓는다. 연근, 마, 송이버섯을 함께 180℃ 오븐에 15분간 노릇하게 구워낸다. 그 위에 플레인 요구르트를 뿌리면 완성된다.

▶ 북엇국

재료 북어채 5g, 두부 20g, 달걀 10g, 간장 2g, 대파 2g, 다진 마늘 1g, 참기름 1g, 소금 0.2g

만드는 법 : 북어채는 물에 살짝 헹군 후 물기를 짠다. 두부는 적당한 크기로 깍둑썰기한다. 냄비에 참기름을 두르고 북어채를 볶다가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두부, 다진 마늘을 넣는다. 달걀물을 풀어 한소끔 끓인 후 소금으로 간을 하고 대파를 얹어 마무리한다.

위 훈제오리찜, 무생채, 연근&마&송이버섯구이, 북엇국과 함께 강낭콩밥 140g, 오렌지 50g, 멜론 50g을 준비하면 총 열량 499kcal의 영양 만점 훈제오리찜 정식이 완성된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