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금 17:04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車 좌석마다 다른 음악 듣는다…현대기아, 신기술 개발'독립음장 제어 시스템' 최초 개발…1∼2년 내 양산차 적용
   
▲ 현대·기아자동차 이강덕 연구위원(오른쪽)과 연구원들이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을 시연하는 모습./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자동차가 같은 차 안에서 좌석마다 서로 다른 음악을 간섭 없이 들을 수 있는 기술을 전 세계 완성차업계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기아차는 12일 차세대 음향 기술인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SSZ, Separated Sound Zone)의 기술 설명자료를 자사 미디어 채널인 HMG 저널과 유튜브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은 운전석, 보조석, 뒷좌석 등 차량 내 각 공간에서 독립된 음향을 들을 수 있도록 음장을 형성·제어하는 기술이다.

차량에 내장된 여러 개의 스피커가 동시에 다른 음향을 낼 때 나오는 소리의 파장을 서로 감쇠시키거나 증폭시키는 원리를 이용해 좌석별로 원하는 소리가 재생되도록 하는 것이다.

각 좌석에서 다른 음악을 틀어도 음이 중첩해 들리는 간섭 현상이 발생하지 않아 마치 방음시설을 구비한 것과 같은 효과를 낸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이 적용된 차량은 헤드폰이나 이어폰 없이도 좌석마다 다른 라디오나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음악을 들으면서 대화가 가능해 탑승자 간 단절이 일어나지 않는다.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 음성이나 각종 자동차 경보음과 같은 정보성 음향을 운전자만 듣고, 이런 정보가 불필요한 다른 좌석은 정숙한 실내 공간을 유지하는 것도 가능하다.

나아가 이 기술을 활용하면 핸즈프리로 전화 통화를 하는 내용이 다른 좌석에서는 들리지 않게 할 수 있어 사생활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현대·기아차는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 관련 연구를 지난 2014년부터 시작해 최근 차량에 대한 시험을 완료했으며, 이르면 1∼2년 이내에 양산차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독립음장 제어 시스템을 개발한 이강덕 연구위원은 "자동차 내에서 즐길 엔터테인먼트(오락)에 대한 요구가 커지는 자율주행 시대에 꼭 필요한 기술"이라며 "개인에게 독립된 오디오 공간을 부여해 자동차가 더 친화적인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