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6 목 08:40
  •  
HOME 정치·사회 사회 취향저격
특검, 김경수 경남지사 이르면 주중 2차 소환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6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마련된 허익범 특별검사팀으로 출석하고 있다. / 양문숙 기자 yms7890@hanmail.net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이르면 이번 주중 2차 소환 조사를 받게 된다.

허익범 특별검사팀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7일 브리핑에서 "전날 특검이 준비한 질문에 대해 조사를 마치지 못했다"며 "날짜를 정해 김 지사를 2차 소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특검보는 "특검은 준비한 질문이 많이 남은 상태에서 조사를 하루 만에 마치기 어렵다고 김 지사에게 얘기를 했고 김 지사가 수용해 어젯밤 12시까지 조사한 후에 바로 조서확인 작업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김 지사 측 변호인 김경수 변호사와 추가 소환과 관련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늦출 이유가 없다. 빠른 시일 내에 정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특검의 1차 수사 기간은 18일이 남아있다.

박 특검보는 김 지사 측이 2차 소환 조사 때는 포토라인에서 언론 접촉을 하는 대신 조사실로 직행하기를 바란다는 입장도 전해왔다고 말했다.

또 추가 조사를 앞둔 만큼 김 지사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등은 아직 검토할 단계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특검은 전날 오전 9시 30분 김 지사를 소환해 자정께까지 약 14시간 30분 동안 그의 댓글조작 공모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김 지사는 의혹을 적극적으로 반박하는 진술을 내놓는 등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신문 조서 검토가 끝난 이 날 오전 3시 50분 특검에서 나오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충분히 소명했고, 소상히 해명했다"고 말했다.

또 "(특검에서) 유력한 증거나 그런 게 확인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조사 내용에 대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한편, 박 특검보는 특검 수사 기간을 30일 연장하는 문제에 대해 "자체 검토한 적이 없고, 검토할 시점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특검이 김 지사를 겨냥한 '언론 플레이'를 한다는 여당의 비판 등에 대해서도 "불필요한 공방이 예상되기 때문에 답을 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정상호 기자  uma82@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