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2.14 금 17:04
  •  
HOME 리빙·스타일 생활경제 핫 트렌드
서울 외식품목 8개중 7개 가격상승…냉면 9.6%↑ 최대
청와대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7일 남북정상회담 당시 뒷 얘기와 B컷을 공개했다. 사진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촬영한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강경화 장관은 옥류관 평양냉면을 맛보며 곧바로 엄지 척, 맛에 감탄했다고 합니다"라는 설명을 달았다. /사진제공=청와대 페이스북

냉면과 비빔밥, 삼겹살 등 서민들이 주로 찾는 외식 메뉴 가격이 서울 지역의 경우 1년 새 최대 10%가량 오르는 등 상승세가 이어졌다.

7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보면 7월 기준으로 서울 지역 대표 외식 메뉴 8개 가운데 7개 가격이 지난 1년간 올랐고 1개만 변동이 없었다.

7월 서울 지역 냉면 가격은 한 그릇 평균 8808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8038원)보다 9.6%(770원) 뛰었다.

냉면은 조사 대상 8개 외식 메뉴 가운데 인상률이 가장 높았다.

삼겹살 가격은 200g당 1만6489원으로 지난해보다 5.0% 올라 상승 폭이 두 번째로 컸다.

이어 비빔밥(2.8%), 김치찌개 백반(2.6%), 칼국수·김밥(1.8%), 삼계탕(1.1%) 순으로 많이 올랐다. 자장면은 4923원으로 지난해와 가격이 같았다.

6월과 비교해서는 비빔밥(1.4%)과 삼계탕(0.5%)이 상승했으나 나머지 6개는 같았다.

외식비뿐 아니라 폭염으로 지난달 농축산물 물가도 전달보다 크게 뛰었다.

통계청이 지난 1일 공개한 소비자물가 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채소류 물가는 6월보다 3.7% 상승했으며 축산물도 고온에 가축 폐사가 속출하며 3.3% 올랐다.

시금치가 6월보다 50.1%나 치솟았고 열무(42.1%), 배추(39.0%), 상추(24.5%) 등도 가격이 크게 뛰었다. 돼지고기는 7.8%, 닭고기는 2.7% 각각 상승했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