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늘 39도 '역대 최고 폭염'···111년만에 가장 덥다
서울 오늘 39도 '역대 최고 폭염'···111년만에 가장 덥다
  • 양혜원 기자
  • 승인 2018.07.3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폭염취약계층 전담요원 지정해 인명피해 막겠다"
31일 서울의 낮기온이 38.3도까지 오르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이 서울 한강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31일 서울의 낮기온이 38.3도까지 오르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이 서울 한강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31일 서울의 기온이 38.3도까지 올라 기상관측 이래 역대 2위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8.3도를 기록했다. 38.3도를 찍은 시점은 오후 3시 19분이다. 오후 4시 이후 기온이 더 상승할 가능성도 있다.

서울에서 현대적인 방법으로 기상을 관측한 1907년 이래 가장 높은 기온은 1994년 7월 24일 기록한 38.4도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과 모레는 오늘보다 기온이 더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의 낮 최고 온도를 39도로 예상했다. 이 경우 서울의 역대 최고기온이 경신된다.

이날 전국적으로 가장 높은 낮 최고기온은 강원도 홍천과 영월의 38.5도다.

이어 경북 의성(38.0도), 경기 수원·충북 제천(37.5도), 강원도 정선(37.3도) 순으로 더웠다.

대전은 37.2도, 광주는 37.0도, 인천은 35.2도, 대구는 34.2도, 부산은 33.9도, 울산은 32.6도, 제주는 31.6도를 기록했다.

◆ 김부겸 행안장관 폭염대처회의 "'부모님 안부전화 캠페인' 적극 홍보"

31일 서울의 기온이 38.3도까지 올라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이 서울 한강수영장에서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문인영 기자 photoiym@gmail.com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자 정부는 홀몸노인 등 폭염 취약계층을 돕는 전담요원을 지정해 인명피해를 막기로 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31일 폭염대처 일일상황 점검회의에서 폭염 취약계층 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활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이장과 통장, 자율방재단, 119구조요원, 공무원 등으로 전담요원을 지정해 폭염 취약계층에 무더위쉼터 이용 등을 안내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또 '부모님께 안부전화하기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것을 당부했다.

방송 등으로 폭염 피해 예방 요령 등을 안내하고 있지만, 노인의 경우 이를 잘 알지 못해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자녀들이 부모에게 전화로 폭염 때 주의해야 할 사항 등을 알려주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판단에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