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도 또 사고 친 홍준표의 입···"자살미화 정상 아니다"
미국에서도 또 사고 친 홍준표의 입···"자살미화 정상 아니다"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7.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 노희찬 의원 겨냥 페이스북 글 올려 논란...정의 "누가 미화했나, 아파한거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9일 고 노회찬 전 의원을 겨냥해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못말리는 입'이 또 논란을 일으켰다.

홍준표 전 대표는 29일 "어떤 경우라도 자살이 미화되는 세상은 정상적인 사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누가봐도 고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죽음에 대한 언급으로 읽히는 글이다.

지방선거 참패 직후 당직을 사퇴하고 미국에 머무는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했으면 그에 상응하는 벌을 받아들여야 하지 그것을 회피하기 위해서 자살을 택한다는 것은 또 다른 책임회피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오죽 답답하고 절망적인 상황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는지 일견 이해는 갑니다만 그래도 자살은 생명에 대한 또 다른 범죄다"며 "사회지도자급 인사들의 자살은 그래서 더욱 잘못된 선택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자살을 미화하는 잘못된 풍토도 이젠 고쳐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홍 전 대표의 글에 즉각 논평을 내고 "습관을 버리지 못하고 예의 없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힐난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노회찬 의원의 사망을 애도하고 추모하는 것은 고인의 생전의 삶의 궤적을 볼 때 상식이다"라며 "죽음을 미화한다느니, 그런 것은 정상사회가 아니라느니 훈계조로 언급하는 것은 한 번도 약자와 소외된 사람을 위해 살아보지 못하거나 그런 가치관조차 갖지 못한 사람이 갖는 콤플렉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를 지낸 사람이라면 응당 노 의원의 비운에 대해 함께 걱정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홍 전 대표는 그렇게 잊히는 게 두렵나. 타국(미국)에서 잔혹한 노이즈 마케팅이나 벌이는 홍 전 대표는 자중자애하시라"고도 했다.

정의당도 "무능한 홍 전 대표의 막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수많은 막말 어록을 남긴 홍 전 대표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촌철살인 어록의 정치인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가시는 길에 막말을 하나 더 얹었다"며 "다른 사람의 처지를 생각할 줄 모르는 생각의 무능은 말하기의 무능을 낳고 행동의 무능을 낳는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그 누구도 노 원내대표의 죽음을 미화하지 않았다"며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상황에 대해 공감하고 마음 아파했을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글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홍 전 대표는 다시 페북을 통해 "같은 말을 해도 좌파들이 하면 촌철살인이라고 미화하고 우파들이 하면 막말이라고 비난하는 이상한 세상이 되었다"고 반박했다.

그는 "맞는 말도 막말이라고 폄훼하는 괴벨스 공화국이 되어가고 있다. 참으로 개탄할 일이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