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이개호···문재인정부 2기 내각 첫 인선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이개호···문재인정부 2기 내각 첫 인선
  • 민병무 기자
  • 승인 2018.07.2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행정경험과 정무감각…농림축산업 미래 경쟁력 강화 적임자"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 지명된 더불어민주당 이개호 의원(왼쪽)이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의 백허그 축하를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으로 더불어민주당 이개호(59) 의원을 지명했다. 문재인정부 2기 내각 첫 인선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런 내용의 인선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은 "이 의원은 공직자 출신 정치인으로 중앙 및 지방정부에서 다양한 행정경험을 쌓았고 뛰어난 정무 감각을 갖추고 있다"며 "20대 국회 전반기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간사로 활동하였기에 농림축산식품부 조직과 업무 전반을 잘 꿰뚫어 보고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쌀 수급문제, 고질적인 AI·구제역 발생 등 당면한 현안문제를 잘 해결해 나가리라 기대한다"며 "나아가 농·림·축산업의 미래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적임자다"라고 전했다.

전남 담양 출신인 이 의원은 전남대 경영학과를 졸업해 행정고시 24회에 합격해 공직 사회에 입문했다.

전남 행정부지사를 거쳐 2014년 전남 담양군·함평군·영광군·장성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되며 19대 국회의원이 됐고, 2016년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했다.

농림부 장관 자리는 지난 3월 김영록 전남지사가 6·13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한 이후 쭉 공석이었다.

지방선거 이후 정치권에서는 이 의원을 유력한 후보자로 보고 이른 시일 안에 지명이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계속됐지만, 청와대 내에서는 다른 장관직에 대한 개각 논의가 맞물려 돌아가면서 인선이 점차 늦어졌다.

문 대통령은 특히 농림부 장관을 포함해 개각 요인이 있는 장관 자리 일부에 야당 인사를 입각시키는 '협치내각'을 구상하며 고민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AI와 구제역 등의 주무부처가 농림부인 만큼 더는 공석으로 놔둘 수 없다고 판단, 이번 주 안에 농림부 장관직만 '원포인트'로 인사를 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으며 결국 이날 이 의원의 지명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