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구 37도, 전국 '폭염·열대야' 몸살…'암필' 영향 불쾌지수 상승
서울·대구 37도, 전국 '폭염·열대야' 몸살…'암필' 영향 불쾌지수 상승
  • 박철중 기자
  • 승인 2018.07.22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세종로 사거리에서 한 시민이 뜨겁게 내리쬐는 햇빛을 부채로 가리고 있다. /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22일 일요일은 서울 37도를 비롯해 전국이 강력한 폭염으로 몸살을 앓을 전망이다.

이날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폭염경보가 발효 중이라며 일부 해안과 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5℃(평년보다 4~7℃ 높음) 이상 오르면서 무더위가 계속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또한 낮동안 무더위는 밤사이에도 계속돼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고 전했다.

다만, 제주도는 흐리면서 제주산지에는 약하게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전국 아침 최저기온은 22∼29도이고, 낮 최고기온은 33∼37도로 전망됐다. 수원·이천·강릉·대구·안동 37도, 파주·춘천·대전 36도 등 곳곳에서 낮 최고기온이 35도를 넘는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기상청은 고온인 상태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보건, 가축, 식중독, 농업, 산업, 수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된다며, 폭염 영향 정보와 대응요령을 적극 참고해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 관리와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길 당부했다.

한편, 동중국해상에서 북서진하고 있는 제10호 태풍 '암필(AMPIL)'에 동반된 덥고 습한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됨에 따라, 불쾌지수가 상승하고 열대야 발생 지역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관측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