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 국방부 장관에 한민구 내정
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 국방부 장관에 한민구 내정
  • 김민철 기자
  • 승인 2014.06.0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정보원장도 현재 검증작업
▲ 박근혜 대통령

국가안보실장에 김관진 현 국방부장관이 내정됐다.

김관진 내정자는 군에서 야전과 작전, 전략 분야를 두루 거친점을 높이 샀다.

4년여 간 국방부장관으로 국방을 책임져왔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외교안보장관회의의 구성원으로 안보와 외교, 통일 분야 정책결정에 참여해온 경험을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국방부장관에는 한민구 전 합참의장이 내정됐다.

한민구 내정자는 육군참모총장과 수도방위사령관,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수석대표를 역임한 정책과 전략기획에 정통하다.

한 내정자는 야전과 정책 분야에 대한 식견을 고루 갖추고 군내(軍內)에서 신망이 두터운 편이다.

국방장관은 새로 임명될 국무총리의 제청을 받아 임명할 예정이었지만 총리 내정자의 사퇴로 중요한 시기에 오랫동안 공백 상태로 둘 수가 없어서, 정홍원 총리의 제청을 받아 지명했다.

새 국방장관이 임명될 때까지는 당분간 김관진 현 장관이  겸임한다.

안보의 또 다른 한 축인 국정원장은 현재 검증작업이 진행 중이다.

청와대는 “검증이 끝나는 대로 내정자를 발표할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