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9.19 수 17:53
  •  
HOME 리빙·스타일 식품·푸드
오뚜기 '진라면' 출시 30주년…누적 50억 개 팔려진라면 브랜드 사이트 개설해 30년 역사 조명
   
▲ 진라면 브랜드 사이트./사진제공=오뚜기.

오뚜기는 라면 브랜드 '진라면'이 출시 30주년을 맞았다고 13일 밝혔다.

1988년 한국 라면 시장에 나온 진라면은 지난달 기준 누적 판매량 50억 개를 기록했다. 이는 우리나라 5000만 국민 한 사람당 100개씩 먹은 셈이다.

오뚜기는 "진라면은 깊고 진한 국물맛에 쫄깃한 면발은 물론, 순한 맛과 매운 맛을 고를 수 있어 출시 때부터 남녀노소에게 사랑받았다"며 "그동안 소비자의 다양한 기호를 반영해 지속해서 맛을 개선했다"고 소개했다.

오뚜기는 진라면 출시 30주년을 기념해 전날 진라면 브랜드 사이트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30년 간 선보인 TV 광고와 각종 캠페인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진라면 30주년 축하 메시지 남기기, 진라면 30주년 기념 영상 SNS 공유하기, 인증샷 남기기 등의 이벤트도 진행된다.

오뚜기는 "진라면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5월 국내 라면 시장점유율 26.7%를 기록했다"며 "9월 진라면 30주년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하는 등 출시 30주년 관련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임유정 기자  wiselim88@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