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화 21:04
  •  
HOME 부동산 건설
트리플 하락…정부 규제에 주춤하는 경매시장전국 법원경매 낙찰가율·낙찰률·응찰자수 모두 떨어져
정부의 대출 규제와 보유세 인상 등 규제가 세지면서 법원 경매시장도 주춤한 모습을 나타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부동산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정부의 대출 규제와 보유세 인상 등 규제가 세지면서 법원 경매시장도 주춤한 모습을 나타냈다.

14일 지지옥션은 지난달 전국의 경매 낙찰률(경매 진행건수 대비 낙찰건수 비율)은 35.6%로 2014년 12월(33.9%)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 전국 법원경매 낙찰가율·낙찰률·응찰자수 '트리플 하락'

올해 상반기 평균 낙찰률인 37.3%와 비교해 1.7%포인트, 작년 동월에 비해서는 6.7%포인트 낮은 것이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격 비율)도 떨어졌다. 지난달 전국의 평균 낙찰가율은 73.0%로 전월 대비 2.0%포인트 하락했다.
 
이 가운데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83.4%로 전월 대비 1.7%포인트 낮아졌고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은 83.4%로 3.9%포인트 하락했다.

투자 수요가 관망세를 보이면서 지난달 경매 낙찰가율과 낙찰률, 응찰자수 모두 전월보다 떨어진 것이다.

정부의 대출 규제와 보유세 인상 등 규제가 세지면서 법원 경매시장도 주춤한 모습을 나타냈다. 사진은 서울의 한 부동산을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여성경제신문 자료사진

응찰자 수는 최근 1년 중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평균 응찰자 수는 3.4명으로 전월 대비 0.1명, 전년 동월 대비 0.8명이 감소했다. 응찰자 수 감소는 그만큼 입찰 경쟁률이 낮아졌다는 의미다.

4개월째 증가하던 경매 진행건수도 지난달엔 다소 감소했다. 지난달 전국의 경매 진행건수는 5월보다 919건 줄어든 9479견으로 다시 1만건 밑으로 떨어졌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최근 대출 규제와 양도세 중과 등 정부 정책으로 수요가 감소한 가운데 일반 주택시장의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보유세 강화 등의 조치로 전반적인 부동산 투자심리에도 영향을 주는 것 같다"며 "여름 휴가철도 다가오면서 경매시장이 당분간 숨고르기에 들어갈 공산이 크다"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