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화 21:04
  •  
HOME 산업· ICT 게임
넥슨, 스튜디오비사이드에 전략적 투자…모바일 라인업 강화 포섭
넥슨은 모바일 게임 개발사 스튜디오비사이드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 넥슨 제공

넥슨은 모바일게임 개발사 스튜디오비사이드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3일 밝혔다.

구체적인 투자금은 "양사합의로 공개치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스튜디오비사이드는 서브컬처 게임 개발에 참여한 개발자들이 포진된 개발사다.

서브컬처 게임은 주로 일본 만화풍의 미소년소녀 캐릭터와 메카닉 등의 요소가 강조되는 게임 장르를 말하며, 충성도 높은 마니아 층이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넥슨에 따르면 첫 작품인 '카운터사이드'는 가상의 현대 문명을 배경으로 한 수집형 모바일 액션 RPG로, 100여종에 달하는 다양한 캐릭터와 현대 병기를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또한 2D 애니메이션풍의 고품질 아트워크에 기반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독특하고 흥미로운 세계관을 갖고 있다.

이 게임은 "CBT 등 세부 계획은 확정되지 않았고, 현재 2019년 중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넥슨은 '카운터사이드'의 글로벌 퍼블리싱 권한과 차기 개발 신작에 대한 우선 협상권을 확보, 모바일게임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넥슨의 풍부한 퍼블리싱 역량을 중심으로 '카운터사이드'의 성공적 론칭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튜디오비사이드 류금태 대표는 "넥슨과의 협업을 통해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전념할 수 있게 되었다"며, "카운터사이드가 유저들의 공감을 이끌고 다양한 재미를 전달하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