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7.20 금 17:54
  •  
HOME 산업· ICT 경제일반 쇼핑플러스
한화그룹, 1년 전 약속지켰다…868명 정규직 전환 '훈훈'"남성 441명(51%), 여성 427명(49%), 총868명 정규직 전환해"
한화그룹이 1년 전 청와대에서 밝혔던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 약속을 지켰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대화하고 있다.

한화그룹이 1년 전 청와대에서 밝혔던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 약속을 지켰다.

1일 한화그룹은 작년 여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상시적이고 지속적인 직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 직원 총 868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대상자는 한화호텔&리조트와 한화갤러리아 등 서비스 계열사의 직원들이 상당수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 한화그룹, 남성 441명(51%), 여성 427명(49%), 총868명 정규직 전환

한화그룹이 1년 전 청와대에서 밝혔던 비정규직 직원들의 정규직 전환 약속을 지켰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11월 7일 청와대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빈만찬에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이 기간에 정규직으로 전환된 직원의 성비는 남성이 441명(51%), 여성이 427명(49%)으로 남녀가 비등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가 72%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30대 15%, 40대 5%, 10대 4%, 50대 3% 순이다.

이런 정규직 전환 규모는 애초 한화그룹이 발표했던 '850명'보다 많은 숫자다.

한화그룹이 이런 계획을 처음 밝힌 건 약 1년 전 청와대에서다.

작년 7월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첫 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했던 금춘수 부회장은 "그룹 내 상시 업무 종사자 85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한화그룹은 발표 직후인 지난해 8월 "내년 상반기까지 비정규직 직원 85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외에도 한화그룹은 다양한 방식의 일자리 정책을 펴는 중이다.

지난 2월 문재인 대통령의 '업어주고 싶다'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던 계열사 한화큐셀의 일자리 정책은 지난달 28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일자리 으뜸기업을 잡(JOB)아라'에서 모범 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3조3교대 주 56시간' 근무제에서 '4조3교대 주 42시간' 근무제로 전환해 신규 인력 500여명을 신규 채용했다는 게 골자다.

또 한화그룹은 협력사의 일자리 창출 문제에 대해서도 소매를 걷어붙였다.

㈜한화, 한화케미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7개 계열사가 산업은행과 공동으로 총 600억원 규모의 '일자리 창출 상생펀드'를 조성키로 했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등 다른 12개 계열사는 이미 1330억원 규모로 펀드에 참여 중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손해보험 등 금융 계열사들의 조직 확대로 발생한 비정규직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애초 숫자보다 규모가 커졌다"고 말했다.

양혜원 기자  yhwred@naver.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