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8.17 금 18:45
  •  
HOME 산업· ICT IT·과학
'우리 잔다' 영상 뭐길래…유튜브 2200만 조회 돌파LG유플러스 ‘U+우리집IoT’ 캠페인 디지털 영상 인기 폭발

'우리 잔다' '아빠 방귀' 영상이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의 이색적인 ‘U+우리집IoT’ 캠페인 동영상이다.

이번 캠페인은 U+우리집IoT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습을 익살스럽게 담은 디지털 영상과 국내 최초로 극장 시설과 연동한 색다른 광고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디지털 영상은 U+우리집AI로 여러 IoT기기를 말로 켜고 끄는 ‘동시실행’ 기능을 여러 상황에서 간편하게 이용하는 장면을 담아내, 지난달 15일 론칭 후 24일 만에 유튜브 조회수 2000만건을 돌파한데 이어 현재 2200만건(6월 14일 기준)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LG유플러스의 이색적인 ‘U+우리집IoT’ 캠페인이 U+우리집IoT 서비스를 이용하는 모습을 익살스럽게 담은 디지털 영상과 국내 최초로 극장 시설과 연동한 색다른 광고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 사진=LG유플러스 제공

디지털 영상은 침대에 누워 잠들기 전 불끄기를 서로 미루는 할머니, 할아버지 모습을 보던 손녀가 “우리 잔다”라고 말하자 불이 꺼지고, 가습기가 켜지는 모습을 담은 '우리 잔다'편과 아빠가 방귀를 뀌자 어린 딸이 U+우리집AI로 ‘환기모드’를 실행해 선풍기가 켜지는 동시에 IoT 커튼이 열리는 모습을 보여주는 '아빠 방귀'편 등 총 7편으로, 가족 구성원이 각자 상황에 맞게 말로 제어하는 IoT서비스 기능을 이해하기 쉽고 재미있게 알려준다.

특히 이번 U+우리집IoT 시리즈는 동일한 편의 영상을 중복해 보여주지 않고 다음 편을 차례로 보여주는 유튜브의 VAS(Video Ad Sequencing) 툴을 이용해 시청자들이 지루하지 않게 영상을 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그 결과 첫 번째 편 영상을 본 시청자의 87%가 두 번째 편의 영상을 시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로 극장 시설과 연동한 U+우리집IoT 광고 캠페인으로도 주목받고 있다.

이 캠페인은 영화 상영 직전 극장 조명이 꺼지는 상황을 활용해 마지막 에티켓 광고에서 “클로바, 영화관 불 꺼줘”라고 음성이 나오면 불이 꺼지는 상황을 연출한다. 실제로 불이 꺼지자 관객들은 “로봇이 꺼주는 거야?”, “진짜 꺼졌어”, “완전 신기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LG유플러스는 영화 시작 전 따분한 관객들을 위해 색다르고 재미있는 IoT서비스 광고를 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는 우리집IoT 캠페인과 함께 오는 30일까지 홈IoT패키지 신규 가입고객 총 20명을 추첨해 LG전자의 건강관리가전 ▲코드제로 A9(5명) ▲트롬 건조기(5명) ▲트롬 스타일러스(5명)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5명)를 증정하는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이벤트 내용 확인 및 가입문의는 LG유플러스 온라인 직영몰 IoT Shop 또는 홈서비스 고객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조동우 IoT마케팅담당은 “우리집IoT 캠페인을 통해 많은 고객이 IoT서비스의 차별화된 가치를 느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일상생활 속 IoT서비스의 편리함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지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철중 기자  slownews75@gmail.com

<저작권자 © 여성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